사회 > 사회일반

공주대 조국 후보자 딸 논란 K교수 불참 속에 '연구윤리위' 개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3 13:25:41  |  수정 2019-08-23 13:39:12
"비공개 원칙 학교 입장 정리되면 발표"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유순상 기자 = 공주대가 논란의 중심이 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의 인턴십 참여와 국제학회 동행 등에 문제가 없었는 지 검토에 들어갔다.

 공주대는 23일 오전 교내 산학협력단 건물에서 비공개로 조씨를 인턴십 등에 참여시킨 K교수 연구윤리위원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K교수는 위원회에 참석하지 않았다.

 조씨는 고교 3학년이던 지난 2009년 7월 공주대 생명공학연구소에서 3주 가량 인턴을 한 후 국제조류학회 발표초록에 제3저자로 등재된 것으로도 알려졌다.

  같은 해 8월초 일본에서 열린 학회에 참가해 직접 발표를 했고, 발표요지록에 제3저자로 기재됐다는 것이다.

 생명연구소 K교수는 조 후보자의 아내인 정모씨와 서울대 동기로 대학시절 천문학 동아리에서 함께 활동하면서 친분을 쌓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조씨의 각 대학 학술논문 등재 논란은 계속 확산되고 있다.

  공주대 인턴과 비슷한 시기에 한국물리학회 여성위원회 주최 '여고생 물리캠프'에 참여해 장려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인턴 활동 전에 국제학술대회 발표 논문초록 저자로 등록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등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

이에 따라 논문이나 인턴 등의 스펙으로 2010년 고려대 수시모집 전형에 합격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공주대 관계자는 "연구윤리위원회는 비공개가 원칙이어서 논의된 내용을 말할 수 없고 다음 일정 등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공식적인 학교 입장이 정리되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ssy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