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미래 "조국 '사회 환원 쇼' 할 때 아냐…여론 용납 안 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3 16:11:39
"국민 눈에 검찰 수사 피하려는 꼼수로밖에 안 보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2018.10.01.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바른미래당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가족들 명의로 돼 있는 펀드를 공익법인에 기부하고, 집안에서 운영하는 웅동학원을 환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사회 환원 쇼를 할 때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조 후보자는 사회 환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 스스로 검찰의 신속한 수사와 법의 심판을 촉구해야 한다"라며 이같이 말한 뒤 "정직하다면 신속히 조사해서 탈이 없음을 보여준 후 다시 국민 앞에 서겠다고 해야 마땅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에겐 검찰 수사와 법의 심판을 피하기 위한 꼼수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사회 환원 '쇼'를 펼치고 있을 뿐"이라며 "기어이 법무부 장관이 되겠단 것도 자신의 비위들을 일거에 누를 수단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청문회 날짜를 잡자'며 개구리 합창을 하고 있는 것도 오로지 청문회란 통과 의례부터 거치고 시급히 임명해 사태를 종료하겠단 작전이란 것이 국민들 눈에 훤히 보이고 있다"라며 "지금은 이미 청문회가 중요한 국면이 아니다. 국민 여론이 용납하지 않고 있다"라고 일갈했다.

이 대변인은 "진정 조국 후보자가 떳떳하다면 '거짓말 해명'이나 '찔끔찔끔 면피성 언급'을 내놓는 식이 아니라 스스로 기자회견을 자청해 언론 앞에 일일이 사실 관계를 밝히기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또 "이젠 조국 후보자가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지명권자로서 국민 앞에 서야 할 상황"이라며 "기어이 임명을 강행하겠다면 지명권자인 대통령이 직접 국민 앞에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