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조국, 청문회서 의혹 밝혀야…해명 안 되면 文 최종 결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5 11:45:36
"보수 언론들 중심으로 허위 사실 보도, 여론 악화"
"가짜뉴스 퍼뜨려 민심 안 좋아지니 사퇴시키자고"
"한국당, 정당성 상실 우려해 청문회 기회도 봉쇄"
"인사청문회 사흘 간? 지난 정권서도 그런 적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08.25.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25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들과 관련해 인사청문회를 열어 후보자에게 해명할 기회를 줘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을 반복했다. 조 후보자의 딸 입시비리 의혹을 비롯한 논란들로 여론이 악화되면서 대학가에서는 진상 규명 목소리가 잇따르는 상황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20대 여론이 안 좋은 것은 분명히 있다"면서도 "언론들이 가짜뉴스와 일부 사실을 결합해 의혹을 확산시킨 측면도 분명히 있다"고 했다.

이어 "이런 것들에 대해 조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해 의혹과 사실을 밝혀야 한다"며 "그래도 해명이 안 됐다 싶으면, 국민 여론 등 해소하지 못한 의혹들을 종합적으로 해 (인사권자가)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권자가 최종 결론을 지어야 하는 것"이라며 "그게 정상적인 절차고 다른 후보자들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고위관계자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지금 여론의 문제는 분명 메이저 언론을 포함해 허위 사실을 보도하고 있는 데 있다"며 "보수 언론을 중심으로 허위 사실을 보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론과 한국당에서는) 허위 사실을 바탕으로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과장 또는 왜곡 뉴스를 통해 민심이 안 좋으니 조 후보자를 떨어뜨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또 "청문회를 통해 지금까지 제기됐던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이 다 해소되는 것"이라며 "지금까지의 문제 제기들이 정당성을 상실할 가능성이 있어서 한국당이 청문회 기회를 봉쇄하려는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민주당에서 한국기자협회 등과 접촉해 오는 27일 '국민청문회'를 추진하는 데 대해선 "의혹을 언론에서 대부분 제기했으니 그것을 보도한 언론이 검증하는 것이 적합한 방법이라고 당에서 판단한 것"이라며 "여러 방식 중 하나일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사흘 간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선 "지금까지의 관례에서 벗어난 것"이라며 "그렇다면 조 후보자뿐 아니라 다른 후보자들도 청문회를 사흘 동안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사흘 한 적 없다"며 "그런 것들을 당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 후보자는 이날 출근길에서 취재진에게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 하여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도 없다"며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국민의 뜻과 대통령님의 국정철학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고 말해 사퇴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