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포스텍 이기택 교수, 美 지구물리학회 석학회원 선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5 15:38:01
국내 처음으로 세계 0.1% AGU 석학회원 돼
‘해양 탄소 및 질소 순환 연구’ 독창성 인정받아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포스텍은 환경공학부 이기택(사진) 교수가 국내 처음으로 미국 지구물리학회(American Geophysical Union·이하 AGU) 석학회원(Fellow)으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2019.08.25.(사진=포스텍 제공)  photo@newsis.com
【포항=뉴시스】강진구 기자 = 포스텍은 환경공학부 이기택 교수가 국내 처음으로 미국 지구물리학회(American Geophysical Union·이하 AGU) 석학회원(Fellow)으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AGU 석학회원선정위원회는 최근 ‘해양 탄소 및 질소 순환 연구’ 분야에서 이기택 교수의 연구업적을 인정해 석학회원으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기택 교수는 충남대 해양학과를 졸업한 뒤 사우스플로리다대(University of South Florida)에서 석사를, 마이애미대(University of Miami)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지난 2001년부터 포스텍 환경공학부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그는 포스텍 기후변화 및 대응기술연구소 소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2015년 5월 ‘이달의 과학기술자상’도 수상한 바 있다.  

지난 1962년 설립된 AGU는 전 세계에서 6만여 명의 정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지구과학과 우주과학 전 분야(대기, 해양, 지질, 환경, 우주)를 포괄하는 학술단체로 가장 인지도가 높은 지구과학 분야 학회 중 하나이다.

AGU는 매년 획기적인 생애 학문적 업적이 있는 과학자 중 정회원의 0.1% 이내 인원만 석학회원으로 임명해 오고 있다.
 
이번 석학회원 선정과 관련 이기택 교수는 “개인적으로 연구 성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큰 영광이기도 하지만 AGU 석학회원 선정은 국내 지구과학 역사에서 처음 있는 일이라 앞으로의 연구 활동에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선정 소감을 밝혔다.


dr.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