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부산대 의전원, 조국 후보 딸 장학금 의혹 해명…“장학금 절차상 문제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8-26 15:46:49  |  수정 2019-08-26 15:59:02
associate_pic
【양산=뉴시스】안지율 기자 = 신상욱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장은 26일 경남 양산캠퍼스 간호대학 세미나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를 둘러싼 장학금 특혜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9.08.26.  alk9935@newsis.com

 【양산=뉴시스】안지율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를 둘러싼 장학금 특혜의혹과 관련해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이 26일 오후 "조 후보자 딸에게 장학금을 주기 위해 선발 지침을 직전에 바꿨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신상욱 부산대 의전원장은 이날 오후 부산대 양산캠퍼스 간호대학 세미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그동안  언론 등에서 문제 제기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4과목 낙제 장학금 수령 등 각종 특혜 의혹이 제기됐던 부분에 대해 해명했다.

 신 원장은 특히 조씨의 장학금 특혜의혹과 관련해 증거자료로 제출한 회의록을 토대로 "조 후보자의 딸과 관련한 장학금 특혜의혹과 유급 면제 의혹 등을 따져봤으나 절차상 문제 될 것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씨에게 장학금을 지급한 것은 2013년 4월 신설된 장학금 지급기준을 토대로 시행된 것으로 절차상 문제가 없었고, 2015년 7월 장학금 기준 신설 국회 보고는 잘못된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2번 유급에도 불구하고 6차례 1200만원을 받은 것은 외부장학금의 경우 받는 사람을 지정해서 지급하는 것으로 절차상으로 문제 없다"면서 "조 후보자 딸에게 장학금을 지급한 것은 어디까지나 소천장학회에서 정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외부 장학금은 교외 인사나 단체의 기부금을 재원으로 하는 교외 장학금이므로 예외 규정이 있어 성적이나 가정형편 등 통상적인 기준등급에 따라 선정되는 우수 장학금이 아닌 학업에 대한 독려와 격려를 위한 면학 장학금"이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양산=뉴시스】안지율 기자 = 신상욱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장은 26일 경남 양산캠퍼스 간호대학 세미나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를 둘러싼 장학금 특혜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9.08.26.  alk9935@newsis.com
신 원장은 이어 "2016년부터는 국립대학교 교수의 경제적 여건을 고려해 매 학기 200만원씩 연 400만원을 기부했다. 이 기간  지도교수와 약속을 지키며 3년간 낙제하지 않고 끝까지 학업을 포기하지 않은 해당 제자가 면학 장학금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조씨가 2018년 2학기 낙제한 이후로는 조씨에게 면학 장학금을 주지 않았고 2019년도 1, 2학기에는 다른 제자가 200만원의 면학 장학금을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 원장은 "2017년 2학기에 조씨와 같은 학년에 유급자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대 일부 재학생들은 오는 28일 오후 6시 부산대 운동장에서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각종 의혹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alk993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