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여야, 한국당 막말 비판…"지역감정은 한국당의 고질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1 14:36:11
민주당 "정말 이해 못하겠다…국민에 대한 모욕"
바른미래 "지역감정 소환, 악랄하고 파렴치한 짓"
민주평화 "도대체 자유한국당은 어느 나라 국민"
대안정치 "망국적 지역감정 건드린 죄질은 내란"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30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광장에서 열린 대규모 장외집회 '살리자 대한민국! 문 정권 규탄 부산·울산·경남 집회'에 참가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무대에 올라 정부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2019.08.30.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은 문광호 기자 = 여야 정당들이 한국당의 지역감정 조장 발언 등에 분노 섞인 비판을 쏟아냈다.

앞서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지난달 31일 '또다시 드러난 조국의 위선, 더 이상 국민 우롱 말고 사무실의 꽃 보며 자위(自慰)나 하시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 성희롱 논란이 일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달 30일 부산 장외집회에서 "이 정권은 광주일고 정권이란 이야기가 있다"며 "부울경을 차별하는 이 정권, 부울경 주민들이 뭉쳐서 반드시 심판하자"고 말했다.

이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역감정, 가짜뉴스, 성희롱은 한국당의 3대 막말 고질병"이라고 일갈했다.

이 원내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부산에 가서 광주일고 정권이라고 주장한 것은 정말 이해 못하겠다. 국민에 대한 치명적 모욕"이라며 "황교안 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교수생활만으로 55억을 모았다'면서 가짜뉴스를 만들고 선동했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조국 청문회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09.01.
 
jc4321@newsis.com
이어 "귀를 씻고 싶을 정도로 정말 거시기한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 어제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XX'를 운운하며 거시기한 발언을 마구 쏟아냈다"면서 "잊을만하면 되풀이 되는 구태"라고 힐난했다.

바른미래당 호남계 의원인 김동철 의원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나경원 원내대표가 역사 박물관에 봉인돼 있던 지역감정을 스스럼없이 소환해 민심을 선동하는 악랄하고 파렴치한 짓을 자행했다"며 "시대착오적 지역감정까지 동원해 궤변을 늘어놓는 천박한 인식과 마타도어에 치가 떨릴 지경"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박정희 정권이 지역차별 인사와 정책으로 호남을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홀대하면서 지역감정이 태동되고 심화되었던 것은 삼척동자가 다 아는 일 아닌가"라며 "나 원내대표는 지역감정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호남 지역민들에게 석고대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이다"라고 경고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안정치연대 의원총회에서 유성엽 단장이 회의를 주재하는 가운데 윤영일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2019.08.29.kkssmm99@newsis.com
호남계 의원들이 대부분인 민주평화당과 대안정치연대도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지적했다.

이승한 평화당 대변인은 "한국당의 막말과 헛발질이 염려된다. 발언에 나서는 황교안 대표나 나경원 원내대표가 확인되지 않는 의혹을 남발하고 심지어는 문재인 정권이 광주일고 정권이고 부울경 차별 등 지역감정까지 부추기고 있다"며 "도대체 자유한국당은 어느 나라 국민이냐는 한탄까지 나온다"고 개탄했다.

김정현 대안정치연대 대변인도 "나경원 원내대표가 부산에 가서 문재인 정부는 광주일고 정권이라는 망언을 한 것을 좌시해서는 안 된다"며 "PK정서를 자극하기 위해 망국적인 지역감정을 건드렸으니 그 죄질은 내란죄에 준하고 광주일고 동문들도 경악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왜 한국당 사람들은 틈만 나면 호남과 5.18을 자극해 정치적 이익을 편취하려 하나. 나라를 끊임없이 분열로 몰고 가는 그 고질병에 대해 이번 기회에 철퇴를 내리지 않는다면 자유한국당의 망언 릴레이는 계속될 것"이라며 "나경원 본인은 정계를 은퇴할 생각이 없는 것 같으니 국민의 힘으로 내년 총선에서 낙선시켜서라도 정신이 번쩍 들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lje@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