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원/검찰

'조국 수사 개입 반발' 윤석열, 내부 강의…발언 주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6 10:33:19
윤석열 검찰총장, 오전에 법무연수원 강의
대검, 전날 청와대·박상기 장관 발언에 반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 구내식당으로 향하고 있다. 2019.09.05.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진아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6일 청와대 등의 수사 개입 우려를 표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내부 일정에 나서면서 어떤 발언을 할 지 주목받고 있다.

조 후보자와 그의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전날 청와대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등의 발언에 반박하는 입장을 이례적으로 공식 표명한 바 있다.

6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윤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 충북 진천에 위치한 법무연수원에서 강의를 진행한다.

윤 총장이 검사들을 대상으로 한 강의에서 어떤 발언을 할 지 주목된다. 다만 강의는 검사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검찰은 전날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한 청와대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등 발언에 수사 중립성과 독립성을 해칠 수 있다며 반발하는 입장을 밝혔다.

대검 관계자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조국 딸의 표창장 의혹 관련) 위조가 아니라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를 한 바 있다"며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법무부 장관이 구체적 사건에 관해 수시로 수사 지휘를 하고, 수사 계획을 사전에 보고받는다면 청와대는 장관에게, 장관은 총장에게, 총장은 일선 검찰에 지시를 하달함으로써 검찰 수사의 중립성과 수사 사법행위의 독립성이 현저히 훼손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박 장관은 전날 국회에서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을 보고 받았냐는 의원 질문에 "사후에 알게 됐다"며 "사회적으로 중요한 사건에 대해 (사전에) 보고해야 지휘가 가능한 게 논리적으로 맞다"고 말했다.


aka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