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지방정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동양대 '정경심 교수 직위해제 할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9 12:32:36
associate_pic
'외출' 중 임을 알리는 동양대 정경심 교수 사무실
【영주=뉴시스】박준 기자 = 검찰이 조국(54)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한 가운데 동양대가 정 교수를 직위해제 할지 등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9일 동양대에 따르면 총장 표창장 부정 발급 의혹을 받고 있는 정 교수에 대한 직위 해제 절차에 착수한 가운데 그 결과가 최성해 총장에게 보고될 예정이다.

하지만 이날 낮 12시까지 동양대 측은 정 교수의 직위해제 등에 대한 그 어떠한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정 교수는 이번 학기 3학점 짜리 교양과목 2개를 맡기로 돼 있다.

그러나 정 교수는 검찰에 기소가 됨에 따라 우선적으로 교수직을 내려 놓아야 할 입장이다. 

동양대 학교법인인 현암학원 정관은 형사사건으로 기소된 교직원에게 직위를 부여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 교수의 직위가 해제되면 우선 연구실을 비우고 급여는 기존의 80% 수준만 받는다. 3개월 뒤에는 급여가 50%로 줄고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받으면 징계 절차가, 무죄 판결을 받으면 교수직에 복귀한다.

정 교수는 내일(10일) 수업이 예정돼 있지만 현재까지 동양대에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

동양대 관계자는 "진상조사단이 오늘 정 교수의 총장 표창장 부정 발급 의혹에 대한 조사 결과를 총장에게 보고할 예정이다"며 "현재 정 교수의 퇴직 등 중징계가 거론되고 있지만 정확한 결과는 아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휴대폰으로 전송된 조국 딸의 동양대학교 표창장을 보고 있다. 2019.09.06. jc4321@newsis.com
특히 정 교수가 검찰 압수수색을 앞두고 자신의 대학 연구실에서 PC를 반출한 후 서류를 대량 반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정 교수가 지난 1일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들의 연구실이 있는 고운재관 우측 1문 방범카메라 영상에서 확인됐다.

영상에서 정 교수는 지난 1일 오전 8시50분 흰색 블라우스와 반바지, 검정 운동화 차림으로 건물에 들어와 연구실 방향으로 향한 후 1분쯤 뒤 양손으로 책과 문서 등 각종 서류를 안고 나갔다.

정 교수는 10여분 뒤 검은색 재킷에 모자, 회색 가방을 메고 들어와 2분 후 건물을 빠져나갔다.

그러나 정 교수 측은 "해당 문서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과 관련이 없다"는 입장이다.

ju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