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변호사 "양예원 남자친구 SNS 글, 밑도끝도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09 15:42:5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수습기자 = 유투버 양예원(오른쪽)씨와 이은의 변호사가 4월1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비공개 촬영회' 모집책 최모씨에 대한 2심 선고공판을 마친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최모씨는 이날 1심 형량과 같은 징역 2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2019.04.18.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양예원 성추행 사건을 맡았던 이은의 변호사가 양씨를 공개 저격한 유튜버 이동민을 비판했다.

이 변호사는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양예원씨 남자친구의 밑도 끝도 없는 게시글로 양예원씨는 또 한 번 구설에 올랐다. 그런데 이쪽에서 보면 차라리 그렇게 소름이니 뭐니 하는 게 뭔 소린지 알지 못하고 알 길이 없다. 이런 뜬금맞은 말로 이루어지는 추상적인 가해가 어리둥절하다 못해 딱하다"고 이동민의 태도를 지적했다.

 "양예원이 바라는 것은 남자친구가 뭘 알고 있는데 침묵하는 것이 아니라 무언가를 알고 있다면 똑바로 전하는 것이다. 추상적인 말, 그럴듯한 말, 하지만 사실이 아니거나 내용이 없는 말, 그런 것들이 낳는 해악을 알면서 가하는 해악의 나쁨은, 모르고 하는 해악에 댈 게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상황을 그에 대한 원망으로 해결하려다보면 좋았던 사람만 잃고,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 사람만 흠집 내게 되는 게 아니다. 내 안에 좋았던 날들도 얼룩지고 내 자신을 흠집 내고, 더 과잉되면 불법행위나 범죄행위로 나아가게 된다. 예쁜 사랑의 날들처럼 성장하는 이별의 날들도 삶엔 훈장이다"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이동민, 양예원
앞서 이동민은 8일 오후 자신의 SNS에 "양예원 소름이네. 그동안 믿고 지켜준 남자친구가 길고 굵직하게 글을 다 올려버려야 하나요? 여러분"이라고 썼다. 이 글에은 하루도 채 되지 않아 10만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고, 누리꾼들은 구체적인 내용이 궁금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동민은 양예원과 함께 2017년부터 유튜브 채널 '비글 커플'을 함께 운영해왔으며, 양예원이 법적 공방을 겪는 중에도 곁을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