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맨시티, 세계에서 제일 비싼 선수단…사상최초 1.3조원 돌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0 09:49:39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제갈수만 기자 = 넥센타이어가 영국 프리미어리그 2019/20 시즌에도 맨체스터 시티 FC(이하, 맨시티)의 공식 후원을 지속한다고 12일 밝혔다. 2019.08.12. (사진= 넥센타이어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가 선수단 구성에 가장 많은 돈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10일(한국시간)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 발표에 따르면, 맨시티는 현재 선수단 구성에 10억1400만유로(약 1조3340억원)를 사용했다.

세계 최고 몸값을 자랑하는 구단으로 선수단 구성에 10억유로 이상을 쓴 건 맨시티가 역대 처음이다. 같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노리치 시티의 몸값과 비교하면 32배에 달한다.

지난 2008년 만수르가 이끄는 아부다비그룹이 구단을 인수하면서 맨시티는 축구계의 '큰 손'이 됐다.

맨시티 다음으로 선수단 구성에 많은 돈을 쓴 팀은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소속의 파리 생제르맹으로 9억1300만유로(약 1조2020억원)다.

뒤를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9억200만유로),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7억5100만유로), 이탈리아 유벤투스(7억1900만유로)가 이었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4억6500만유로(약 6120억원)으로 12위에 자리했다.

한편, 맨시티는 최근 5년 동안 이적료를 가장 많이 쓴 구단이기도 하다.스페인 매체 '마르카'에 따르면, 맨시티는 지난 5년 동안 이적시장에서 9억8400만유로(약 1조2950억원)를 사용했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