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전/충남

대전도시철도공사 노조, 김경철 사장 내정자 임명반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1 13:44:58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대전시는 김경철(59) 전 한국교통연구원장을 제8대 대전도시철도공사 신임 사장으로 내정했다고 2일 밝혔다.  2019.09.02. (사진= 대전시 제공) photo@newsis.com
【대전=뉴시스】조명휘 기자 = 대전도시철도공사노동조합이 김경철(59) 제8대 사장 내정자를 강도높게 비판하면서 임명반대 의사를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대전도시철도공사 노동조합은 11일 성명을 내어 "내정자는 용인경전철 사업과 수서발KTX(현재 SRT) 민영화에 앞장섰던 전형적인 이명박 정권의 하수인"이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내정자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서울시장 재임 당시 서울시 교통혁신단장을 역임하고, 서울지하철 9호선 위탁운영사인 '베올리아 트랜스포트 코리아' 사장을 지냈던 전력을 거론하면서 "인건비와 시설투자비를 아껴 일명 '지옥철'이라는 오명을 얻었고, 민간위탁자들이 막대한 시민 혈세를 가져가도록 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내정자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재임 당시 제12대 한국교통연구원장으로 부임하면서 '낙하산 인사' 논란을 빚었던 것을 지적하면서 "국책연구원으로서 올바른 연구보고서를 통해 국가에 기여하지 않았고, 철도의 공공성은 무시하고 수익성만을 강조하면서 경쟁체제만을 고집했다"고도 했다.

노조는 그러면서 "내정자가 사장으로 취임한다면 수익창출이라는 민간경영 방식으로 기술분야 현장인력을 줄이려 할 것이고, 대전도시철도2호선과 충청권 광역철도 운영도 민간 위탁하려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노조 관계자는 "대전도시철도공사는 과거 잘못된 사장 선임으로 말미암아 뼈를 깎는 아픔을 겪은 적이 있었고, 잘못된 사장 선임은 공사 뿐만 아니라 시민의 안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하고 "내정자는 인사청문간담회를 통해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대전도시철도공사 노동조합은 오는 16일부터 대전시의회 인사청문간담회가 열리는 19일까지 시청과 시의회에서 1인 시위를 여는 한편, 청문회 당일에는 시청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이다.


joemed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