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전쟁나면 여성은 위안부"… 부산 대학교수가 막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7 14:32:18
동의대 총학생회 징계 요구
대학 측 휴강·진상조사 나서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의 한 대학교 교수가 수업 중 여성을 비하하거나 정치적으로 편향된 발언을 지속적으로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대학 측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동의대 총학생회는 최근 대학의 A교수가 지난 1학기 등 수업 중 지속적으로 여성을 비하하거나 정치적으로 편향된 발언을 했다는 학생들의 증언과 녹취파일을 확보해 대학 측에 제출했다.

A교수는 그동안 "전쟁 나면 여자는 위안부가 되고 남자는 총알받이가 된다", "일본에 가는 여자들은 다 몸을 팔러 가는 것이다",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기 위해 조작한 것이다" 등 여성을 비하하거나 정치적으로 편향된 발언을 했다고 총학생회는 주장했다.

총학생회는 지난 7월 대학 측에 A교수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고, 이어 지난 16일 공순진 총장을 만나 A교수의 파면 등 중징계와 함께 A교수 맡고 있는 수업의 강사 교체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학 측은 같은 날 오후 5시 1차 진상조사위원회를 열어 A교수의 수업을 휴강하기로 결정하고, 해당 교수의 수업을 듣는 학생들에게 임시 휴강과 관련한 내용을 문자메시지로 알렸다.

대학은 총학생회가 제출한 녹취파일, 학생 증언 등을 토대로 해당 발언의 진위 여부를 조사한 이후 오는 19일 진상조사위원회를 다시 열어 A교수를 출석하도록 해 소명을 듣고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대학 관계자는 "A교수는 수업 중 일부 예를 들면서 오해가 될 수 있는 발언이 있을 수 있다는 입장을 대학에 밝혔다"면서 "진상조사 결과에 따라 강사 교체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