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황교안 삭발 비꼰 정의당에 "'정의 코스프레' 그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7 16:56:18
"민주당 눈치 보는 당에 '정의'는 사치"
"심상정, 당 몸값을 높이는데 혈안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2019.09.16.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자유한국당이 17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삭발을 '약자 코스프레'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 "조국의 권력형 비리에는 한마디도 못하면서 야당 대표에게 큰소리 치는 '정의 코스프레'는 그만하고 차라리 민주당과 합당하는 건 어떠한가"라고 비꼬았다.

이창수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당 눈치 보며 2중대 역할이나 자임하는 당에게 '정의'의 이름은 사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황교안 대표의 삭발 투쟁을 '약자 코스프레'라며 격하시키고 조롱했다"며 "제1야당 대표라는 지위에도 불구하고 삭발까지 해야만 했던 상황에 대한 이해와 공감은 전혀 없는가"라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심상정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9.17.

kkssmm99@newsis.com
그러면서 "데스노트 운운해 놓고 조국 정국에 입을 닫아 당의 몸값을 높이는데 혈안이 된 심 대표의 음흉한 속내가 티가 나도 너무 난다"며 "심상정 대표는 재원 마련 방안조차 없이 군인 월급 100만원이라는 허황된 공약이나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차라리 편의대로 철새처럼 왔다 갔다하는 그 정체성을 빗대 '편의당'으로 당명을 바꾸라"고 꼬집었다.

앞서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황 대표의 삭발에 대해 "국민이 준 제1야당의 막강한 권력을 가지고 부여된 수많은 정치적 수단을 외면한 채 삭발 투쟁을 하며 약자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