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교육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10년 후에도 수능? 정말 끔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7 17:32:00
associate_pic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수원=뉴시스】이승호 기자 =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과정에서 불거진 대학입시제도 문제와 관련해 "수시·정시 비율은 대학이 상황에 따라 판단해야 한다"면서도 "수능 시험을 10년 후까지 한다면 정말 끔찍하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이날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현행 입시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교육(대학) 서열화의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모두 같은 답을 찾고 하나만 규정하는 수능 같은 제도는 아니라고 본다"며 "한 날 시험을 봐서 전국 아이들의 순위와 등급을 매기고, 대학에 가는 이 제도가 과연 옳은가. 패자부활전도 있고, 여러 번 기회도 줘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10년 넘게 대학이 자율적으로 수시·정시를 정했는데, 고대는 정시를 15%(수시 85%)로 줄이고 서강대는 100% 수시로 한다"며 "수시·정시 비율은 대학이 지역과 상황 등에 따라 판단해야 한다. 다만 이는 대처방안이지 근본적인 대책은 아니다"고 했다.

또 "외고(특목고)와 자사고가 가져온 병폐가 대학 서열화를 일으켰다"며 "고교 평준화를 하면서 전체 자사고의 50%를 서울에 둔 게 원인이다. 자사고나 특목고가 SKY(서울대·고대·연대)를 독점하면서 경쟁을 더 격화시켰다"고 주장했다.

이 교육감은 "서울에서 자사고와 특목고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앞으로 교육 서열화는 가속화될 것"이라며 "교육은 근본적으로 혼자가 아니라 상호 협력해 공부하고, 답이 아니라 질문을 만드는 역량을 길러야 한다. 여러 답이 있을 수 있다는 창의적인 교육을 해야 한다"고 짚었다.

이와 함께 서울시교육청이 내년부터 초등학교 3학년생과 중학교 1학년생을 대상으로 하는 기초학력 진단평가를 놓고는 "일제고사 방식의 기초학력 진단 평가는 절대로 하지 않겠다"고 확언했다.

 "어느 한 분야의 기초학력이 부족하다고 낙인찍는 것은 옳지 않다. 이를 통해 학교 간 경쟁을 조장하는 것은 더더욱 옳지 않다"며 "기초학력 진단은 우리(경기도) 방식대로 하겠다. 어디가 부족한지 스스로 판단하고 흥미를 유발할 수 있게 여러 가지 진단 방법을 채택할 것"이라고 했다.

학원 휴일 휴무제에 대해서는 "법리적으로 검토할 문제이지만, 개인적으로는 휴일에 학원 운영을 금지하는 게 옳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jayoo2000@hanmail.net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