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부산

부산역광장, '부산유라시아플랫폼' 재탄생…개방형 공공서비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10:13:45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부산시는 19일 오후 부산역 광장에 전국 제1호 도시재생 경제기반형 국가 선도사업으로 추진해 온 부산유라시아플랫폼을 개관한다고 18일 밝혔다. 2019.09.18. (사진 = 부산시 제공) 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대한민국 근대 100년의 역사를 품은 부산역 광장이 남북한 평화시대를 맞아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부산유라시아플랫폼’으로 재탄생한다.
 
  부산시는 오는 19일 오후 부산역 광장에 전국 제1호 도시재생 경제기반형 국가 선도사업으로 추진해 온 부산유라시아플랫폼을 개관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오거돈 부산시장과 박인영 부산시의회의장을 비롯해 서의택 부산건축제조직위원장과 최형욱 동구청장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도심의 부활을 축하할 예정이다.
 
  개관식은 식전공연에 이어 유공자 표창과 ‘네이밍 선포식’, 개관 기념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된다.

 또 유라시아플랫폼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19일과 20일 양일간 도시재생박람회와 부산마을의 날, 부산건축제 등 다양한 행사도 펼친다.
 
 부산시는 부산유라시아플랫폼을 4차 산업혁명의 아시아 관문 플랫폼(ASIA GATEWAY PLATFORM) 기능을 할 수 있는 네트워킹 기반의 ‘개방형 공공서비스 플랫폼’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부산유라시아플랫폼은 청년스타트업을 비롯해 다양한 작업을 하는 사람들이 한 곳에 모여 협업하는 ‘코-워킹(co-working)’과 다양한 재료들로 소비자가 원하는 사물을 즉석에서 만드는 ‘메이커 스페이스(Maker space)’ 등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대비하는 혁신공간으로 지역 청년들의 ‘일자리 창출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는 앞으로 부산유라시아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창업 밸리를 조성해 부산역 인근을 창업자와 투자자, 기업, 대학·연구기관이 협업할 수 있는 ‘혁신창업 클러스터 지역’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부산유라시아플랫폼 개관과 더불어 부산역 광장은 소규모 문화공연, 야간조명 경관 사업 등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하는 도시문화광장이자 부산의 문화를 담은 랜드마크 광장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유라시아플랫폼을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의 선도적 사례로 발전시키고 민선7기 주요 정책사업인 원도심 부활을 위한 거점시설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유라시아플랫폼 명칭은 시민 공모를 통해 의견수렴과 디자인 전문가의 자문, 부산시 공무원들의 선호도 조사 등을 거쳐 지어졌다.


hera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