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여야, 26일부터 대정부질문 개최…국정감사는 이견(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8 18:55:19
여야, 9월26~10월1일까지 대정부질문 진행
국정감사, 與 "10월2일부터" vs 野 "10월7일부터"
여야 3당 원내대표, 19일 만찬회동서 최종 조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오전에 이어 오후에도 회동을 하고 있다. 2019.09.16.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강지은 유자비 기자 = 여야 교섭단체 3당이 18일 진통 끝에 20대 국회 마지막 정기국회 의사일정에 일부 합의했다.

이날 교섭단체 3당에 따르면 여야는 오는 26일 정치, 27일 외교·통일·안보, 30일 경제, 다음달 1일 사회·문화 등 나흘간 각 분야별로 대정부질문을 실시하며 정기국회 막을 올릴 예정이다.

앞서 여야는 오는 23~26일 대정부 질문을 실시하기로 합의한 바 있지만 이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일정 수행으로 일부 부처 장관들의 불출석이 불가피하게 됨에 따라 일정을 조정했다.

다만 당초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진행키로 했던 국정감사 일정을 놓고는 여야 간 이견이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은 상태다.

민주당은 다음달 2~21일 국정감사를 진행하고 다음날인 22일 내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영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청취키로 여야 3당 간 합의가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17일) 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국회 의사일정에 다시 합의했다"며 이 같은 의사일정을 설명한 뒤 "정기국회 정상화를 이뤘지만 예정보다 미뤄졌다는 점에서 국민께 송구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민주당이 밝힌 의사일정은 잠정 합의안일 뿐이며 개천절 휴일을 감안해 국정감사를 다음달 7일로 순연하는 안을 더 논의해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잠정 합의이고 대정부질문 일정은 맞는데 국정감사는 다시 논의해야 한다"며 "휴일이 끼어 있어서 국정감사는 10월7일부터 해야 한다는 의원들 의견이 많다. 다음달 2일부터 할지 7일부터 할지는 논의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3당 원내대표는 오는 19일 만찬회동을 갖고 정기국회 의사일정의 최종 합의를 시도할 예정이다.

한편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지난 16일 회동을 갖고 정기국회 일정 조율에 나섰으나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출석 문제에서 이견을 보이면서 합의가 불발된 바 있다.


ephites@newsis.com, kkangzi87@newsis.com,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