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경주시취업센터·동부경영자협회 보조금 편취 등 의혹 경찰 수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19 10:35:34
associate_pic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경주경찰서 전경.2018.10.25.leh@newsis.com
【경주=뉴시스】 이은희 기자 = 경북 경주시취업센터와 상부 기관인 포항의 동부경영자협회가 각종 비리 의혹으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19일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번 수사는 공익신고를 접수한 국민권익위원회의 고발로 진행됐다.

앞서 국민권익위원회는 공익신고된 내용을 토대로 센터와 협회의 각종 비리 관련 조사를 수개월 간에 걸쳐 완료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주시취업센터는 고용안정정보망에 입력된 구직자들에게 취업 안내 문자를 보내면서 센터 명의로 특정 직업훈련학원의 프로그램과 연락처를 문자로 전송하는 등 특혜를 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취업센터의 A센터장에게 개인정보보호 위반 혐의를 적용, 기소의견으로 대구지검 경주지청에 송치했다. 또 문자를 발송한 직원들을 상대로 조사 중이다.

해당 학원은 직업훈련을 신청한 교육생 수에 따라 1인당 수십만 원의 정부 보조금을 지원받고, 수년간 실적 우수 학원으로 평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시취업센터는 경주시민의 일자리를 돕기 위해 시가 80%, 경북도가 20%를 부담해 직원들의 임금을 지급하고 있다.
 
동부경영자협회 관련 수사는 현재 포항남부경찰서가 B상임부회장, C지원본부장을 비롯해 일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조사 중이다.   

국민권익위 등에 따르면 협회는 출근 등 근무경력이 없는 허위 직원 7명에게 수년간 각종 수당을 부정 지급했고, 직원들에게는 가지도 않은 출장기록을 조작해 여비를 지급했다.

또 워크넷 정보를 도용해 구직자도 모르게 일자리 상담신청서를 작성, 1장당 5만 원의 보조금을 받아낸 것으로 신고됐다.
 
이뿐만이 아니다. 각기 다른 일자리 광역매칭사업에 같은 내용을 이중삼중 반복 기재하는 수법으로 연간 수천만 원을 사업비로 정산했다.

포항남부서 관계자는 “협회가 공모사업을 통해 확보한 사업비로 상담원들이 허위서류를 작성해 수당 등이 지급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금 사용처 등과 관련해 관련인 조사와 제출된 증거자료를 토대로 분석을 완료했고, 현재 의견서를 보완하기 위해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le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