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전망 불투명에 하락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1 07:00:2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 뉴욕증시가 20일(현지시간) 미중 무역협상의 전망이 불투명해지면서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주식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59.72포인트(0.59%) 하락한 2만6935.07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14.72포인트(0.49%) 내린 2992.0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전장 대비 65.21포인트(0.8%) 하락한 8117.67에 거래를 마쳤다.  

주간 기록으로 다우지수, S&P 500 지수, 나스닥지수는 각각 1.1%, 0.5%, 0.7% 하락했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에 촉각을 세웠다.

장 초반에는 무역협상 진전 기대가 주가를 끌어 올렸다. 미 무역대표부(USTR)는 437개 품목의 중국산 수입품에 부과한 관세를 면제해 준다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중국 인민은행이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4.25%에서 4.20%로 낮춘 점도 투자심리 회복에 일조했다.

그러나 미국을 방문한 중국 실무협상단이 당초 예정됐던 미국 농장 방문 일정을 갑자기 취소하고 조기 귀국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분위기는 반전됐다.

해당 소식 이후 다우지수 등 주요 주가지수도 하락세로 돌아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 관련 발언도 시장 불안을 부추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완전한 합의를 달성하려 한다면서 서두르지 않겠다고 밝혔다.

보잉과 애플 주가는 각각  1.3%, 1% 하락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