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진안출신 김종록 작가, 용담호·구봉산 그린 그림동화 발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21 11:20:33
associate_pic
【진안=뉴시스】 한훈 기자 = 전북 진안 출신 김종록 작가가 용담호와 구봉산을 배경으로 한 그림동화 '질라래비 훨훨'을 출간했다.2019.09.21.(사진=진안군 제공) photo@newsis.com
【진안=뉴시스】한훈 기자 = 전북 진안 출신 김종록 작가가 용담호와 구봉산을 배경으로 한 소설 '질라래비 훨훨'을 출간했다.
 
21일 진안군에 따르면 한국학에 정통한 인문학자 김종록 작가의 발간 소설은 여행경험과 철학이 배어있는 어른들을 위한 그림동화이다.
 
생태와 환경을 중시하고 탈물질주의·탈산업화를 추구하며 자기 표현적 가치관을 묻는 교양소설이다. 먼저 소설 제목인 질라래비 훨훨은 한국육아전통문화 단동 10훈 가운데 하나로 ‘쥐암쥐암’, ‘도리도리’, ‘짝짝궁짝짝궁’ 등과 같은 의미다.
 
책 표지는 아이의 양팔을 벌려 잡고 새처럼 춤추며 ‘질라래비 훨훨~ 질라래비 훨훨~’하며 건강하게 자라나 맘껏 꿈을 펼치라는 뜻을 담았다.
 
소설 내용은 몽골 초원 검은 호수에서 살아가는 쇠재두루미 부족의 이야기를 의인화했다. 한 어린 암컷 질라래비는 선천적 장애로 날개 근육이 약해 고공비행을 못한다.

작가는 도태될 위기에 처한 질라래비의 이야기를 통해 배려와 사랑, 생태와 환경, 탈물질주의를 이야기한다. 현명한 할머니와 함께 특별한 인생여행을 떠나는 과정에서 진안의 모습을 그렸다.

겨울을 나기 위해 고인돌의 나라 한반도로 날아와 진안고원의 용담호와 구봉산, 마이산을 찾으며 아름답고 눈물겨웠던 할머니와의 전생기억이 되살아나 치유와 회복의 시간을 갖는 줄거리다.
 
한편, 김종록 작가는 전북 진안에서 태어나 마이산과 운장산 자락에서 자랐으며 성균관대 대학원 한국철학과를 졸업하고 한국학에 정통한 인문학자로도 알려졌다.


3693691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