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장 > 인터뷰

[인터뷰]전여빈 "나같은 외모도 필요, 이상한 자신감이지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30 08:00:00
associate_pic
전여빈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영화배우 전여빈(30)은 연인과 사별한 아픔을 처음 경험했다. 최근 막을 내린 JTBC 금토극 '멜로가 체질'을 통해서다. 극중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으로 분해 30대의 로맨스를 현실적으로 보여줬다. 촬영장에서 전여빈은 '아픈 손가락'으로 불렸지만, 은정의 아픔에 도취되려고 하지 않았다. "너무 큰 슬픔을 억누른 탓에 자기 감정이 발화되지 않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동갑내기 세 친구 '임진주'(천우희), '이은정'(전여빈), '황한주'(한지은)의 연애와 일상을 그린 작품이다. 전여빈은 이번이 첫 드라마 주연이다. 은정이 아픔을 딛고 성장한 것 처럼 자신도 "많이 성숙해졌다"고 귀띔했다. 잠자는 시간 빼고는 은정으로만 지냈다며 "인정의 시선으로 모든 것을 바라봤다. 현장에서도 연기자, 스태프 도무 캐릭터 이름으로 불러줘서 어느순간 진짜 친구가 됐다"고 덧붙였다.

"은정이를 보면 같이 울게 된다고 해줘서 감사하다. 연기자가 우물 안의 개구리처럼 자기 감정에만 도취해 울기도 한다. '시청자들과 함께 우는 연기자가 될 수 있을까?' 고민한 적이 있는데, '같이 울었다'고 해줘서 위안이 됐다. 실제로 연인과 사별한 경험은 없지만, 친구가 그런 경험이 있다. 나도 은정처럼 좋아하면 밀당하지 않고 달려가는 스타일이다. '홍대'(한준우)에게도 적극적으로 다가갈 때 실제 연애 기억이 떠오르더러다. '멜로가 체질'을 하면서 정말 많이 설렜고, '사랑이란 게 참 어렵구나' 깨달았다.(웃음)"
associate_pic
'멜로가 체질'은 올해 1월 개봉한 영화 '극한직업'으로 1600만명을 웃긴 이병헌 감독의 첫 미니시리즈다. 이 감독은 지난해 영화 '죄 많은 소녀'(감독 김의석)를 보고 전여빈을 캐스팅했다. '30대 중 가장 연기를 잘하는 배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전여빈은 "나를 믿어주는 사람을 만나면 더 잘하고 싶어지지 않느냐"면서 "'나를 왜 믿어주지?' 놀라면서도 그 순간 고마워진다. 나도 나를 못 믿는데, '그럼 나도 나를 좀 믿어볼까?' 하는 마음이 생기니까. 감독님의 믿음에 힘입어 더 열심히 했다"고 한다.

'멜로가 체질'은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혔지만, 1~16회까지 시청률 1%대(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의 굴욕을 맛봤다. 물론 이 감독은 "우리에게 주어진 1%가 섹시하다"며 좋아라했다. 전여빈은 "살짝 의기소침했다"면서도 "현장 분위기가 정말 좋아서 '이런 작품을 또 할 수 있을까?' 싶다. 반응이 엄청 뜨거워서 엄청난 1%였다. 믿고 봐주는 이분들의 마음을 '저버리지 말아야 겠다'고 마음 먹었다. 등산할 때 뒤에서 누가 손만 받쳐줘도 쉽게 오를 수 있지 않느냐. 그런 기분이었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
위기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극중 대사처럼 '드라마 하나 만드는데 3600번 위기가 온다'는 말이 딱 맞았다. 애초 오승윤이 은정의 동생 '효봉' 역으로 캐스팅됐지만, 음주 방조 혐의로 하차했다. 윤지온이 중간투입, 재촬영을 하느라 첫 방송도 연기됐다.

"예상치 못한 위기여서 다 같이 마음 아파했다"면서도 "재촬영을 처음 해봤다. 이미 찍은 분량이 너무 많은데 다시 찍으려고 하니 조금 힘들었다. 찍어야 할 컷들을 그대로 구현해야 하는데, 연기자들이 기계가 아닌 이상 똑같이 하기 힘들다. 대사가 같아도 행동의 각까지 다 맞춰야하니까. 표현해야하는 게 제한이 돼 다들 많이 지치기도 했다. 그래도 제대로 해내고 싶어서 의기투합해서 찍었다. 우희 언니, 재홍 오빠가 전 스태프에게 밥을 사 힘내서 촬영했다"고 돌아봤다.
associate_pic
마지막 16회에서 은정은 재벌3세 남자친구 '홍대'와 헤어졌다. CF감독 '상수'와 이어지는 듯 했지만, 은정이 다큐멘터리를 찍기 위해 한국을 떠나면서 열린 결말로 마무리됐다. 아쉽지는 않다며 "쉽사리 이어지지 않는 게 큰 배려로 느껴졌다. 더 좋은 친구가 되지 않았을까. 몇 년 더 지켜본 후 사랑으로 바뀔지는 아무도 모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수는 만날 '야! 야!' 거리며 막말 작렬에 안하무인이라서 '야감독'으로 불렸다. "손석구 오빠와 처음 만나서 욕하는 장면을 찍었다"면서 "늘상 욕하는 사람이 화내는 것과 기본적인 매너를 갖춘 은정이 욕하는 것은 다르지 않느냐. 오빠가 욕을 너무 잘해서 감정의 동요가 절로 일어나더라. 정말 재미있었다"며 좋아라했다.
associate_pic
전여빈은 영화계 떠오르는 신예다. 2015년 영화 '간신'(감독 민규동)으로 데뷔 후 '밀정'(감독 김지운·2016) '여배우는 오늘도'(감독 문소리·2017) '인랑'(감독 김지운·2016) 등에서 실력을 쌓았다. 특히 '죄 많은 소녀'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배우상 등을 수상하며 주목 받았다. 쌍커풀 없는 눈과 동양적인 외모가 매력적이다. "하늘이 나를 돕고 있다"며 "시대의 혜택을 받고 있는데, 기회를 놓치지 않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내 얼굴을 정말 좋아한다. 어렸을 때만 해도 쌍커풀이 없고 동글한 코는 예쁜 얼굴이 아니었다. 엄마가 항상 '너는 참 예쁜 아이야'라고 얘기해줬다. 연기 공부를 시작한 뒤 예쁜 친구들이 너무 많아서 좌절하기도 했다. '연예인 외모가 따로 있나?' 싶더라. 역할이 다양한 만큼 '나 같은 얼굴도 꼭 필요하다'는 이상한 자신감이 생겼다. 오히려 나는 비어있기 때문에 더 많은 역을 맡을 수 있을 것 같았다.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는 질문을 들을 때마다 설레는데, 갈고 닦아서 녹슬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다. 배우는 젊으면 젊은대로, 나이가 들면 드는대로 맡을 수 있는 배역이 있으니까."
associate_pic



pla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