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공유 "82년생 김지영 시나리오 보고 울면서 엄마께 전화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9-30 11:30:34
associate_pic
공유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 시나리오를 보고 눈물을 흘렸다고 고백했다.

30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공유, 정유미, 김도영 감독이 참석했다.

사회자 박경림은 공유에게 화제작에 합류하며 고민을 하지 않았는지 물었다. 공유는 "저는 솔직히 고민을 별로 안했다. 저도 유미 씨처럼 시나리오로 (내용을) 먼저 접했다. 시나리오를 보고 우는 일이 드문데, 집에서 혼자 시나리오를 읽다 울었다. 꽤 많이 울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정유미가 "많이 울었나요? 그냥 뭉클하고 찔끔했다고 말했잖아"라고 하자, 공유는 "대현의 어떤 순간에서 굉장히 울컥했던 지점이 있다. 시나리오를 읽고 마치 내가 상황을 연기하는 느낌을 받는 일은 흔치 않다. 그래서 본능적으로 '이거는 해야겠다'라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시나리오를 읽고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이어 "시나리오를 읽으며 가족 생각이 굉장히 많이 났다. 그래서 엄마한테 전화도 했다. 평소에는 까칠한 아들이지만, 세삼 부모님 생각이 났다. 어머니에게 처음으로 '나 키우느라 고생 많았다'라고 말하니, 당황해 하셨다가 웃으셨다. 어머니가 되게 기분이 좋으셨던 것 같다. 저는 결론적으로 크게 고민할 이유가 없었다. 부모님 세대, 제 새대, 다음 세대의 많은 이들이 같이 보면 좋겠다는 생각이 많이 드는 영화다"라고 했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0월 개봉한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