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정상화 작품가격 TOP10]'벽지같은 그림' 11억...낙찰총액 357억 3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01 08:30:00  |  수정 2019-10-01 08:38:19
뉴시스,국내 언론 최초 작품가격 사이트 'K-Artprice' 오픈
2015~2019 상반기 '국내 경매사 낙찰 총액' 분석
250점중 213점 팔려 낙찰총액은 ‘단색화 박서보’ 앞질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상화 미술작품 가격 TOP10(2015년~2019년 상반기). 자세한 내용은 'K-Artprice(k-artprice.newsi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50여년간 캔버스에 붓질을 했다. 그런데 사람들은 "이것이 그림인가?"라고 한다.

1979년에도 그랬다. 파리에 살던 그가 서울 전시를 위해 잠시 귀국했을 때다. 뭉쳐온 그림을 풀어보던 김포 공항 세관에게 "이건 그림"이라고 했는데, "그림이 어디 있느냐"고 물었다. 전시장에서도 마찬가지. 관람객들이 "그런데 그림은 어디 있느냐"고 되물은 적도 있다.

처음 그림이 팔린 것은 그의 나이 55세 때다. "그림이 돈으로 바뀐다는 것이 이상했다"는 그는 "그 돈으로 최고급 물감과 재료를 샀다"고 했다.

미술시장에서 일명 '벽지같은 그림'으로 유명한 정상화(87) 화백이다. 박서보·이우환·하종현·정창섭 등과 함께 '단색화 어벤저스'다. 2014년 스위스 아트바젤에서 떠올랐다. 당시 "웃돈을 얹어 주겠다"는 컬렉터도 생길 만큼 그의 단색화는 해외 경매와 해외 아트페어에서 팔려나갔다. 

'단색화 거장'으로 등극한 그는 지난 2014년 갤러리 현대에서 5년만에 대규모 개인전도 초대됐다. 팔순이 넘어 뜨거운 열풍에 휩싸였지만 그는 자신의 그림처럼 고요했다. 단색화로 한 우물만 파온 그를 세계적인 한국추상미술거장 이우환(83)화백은 "가장 존경하는 작가"라고 했다. 

색만 있고, 아무것도 없는 그림.  40년전 세관의 반응처럼 그의 그림은 여전하다.

단색으로 보이지만 단색이 아니다. "단색 속에도 보이지 않는 여러가지 색을 사용한다"는 정 화백은 "다 같은 흰색이 아니라 흰색 속에 여러 색을 혼합해가며 사용하며, 보이는 걸 그리는 게 아니라 보이지 않는 걸 그리는 것"이라고 했다.

서양의 단색으로만 칠해진 미니멀즘과는 확연한 차이는 내공의 깊이감이다. 작업방식은 '뜯어내기'와 '메우기'.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는 대신 이 독자적인 작업 방식을 40여년간 고수했다.

시간이 숙성되어 있다. 무한반복하는 시지푸스처럼 날마다 뜯고 메우기를 수행처럼 행한다. 크고 작은 네모꼴 모자이크가 화면을 가득 메웠다. 흰색, 검은색, 자주색, 청색으로 보이는 단색의 작품은 무아지경 몰입의 절정체다. 무(無)감정적, 무(無)의도성으로 보이지만 알고보면 작가의 실험정신이 꿈틀대는 조형된 예술작품이다. 그는 “현대미술의 요체는 실험정신"이라고 여긴다.

작품 제목은 '무제'. "그림은 말이 많으면 못쓴다"는게 그의 철학이다. 20세기 고뇌의 시간을 지나 러브콜이 이어진 그의 '그림 같지 않은 그림'은 없어서 못파는 그림이 됐다. 박서보 화백과 나란히 단색화 열풍을 이끈 정 화백은 국내 경매사 낙찰총액은 박 화백을 앞섰다. 

정상화 화백의 작품은 2015년부터 2019년 상반기까지 5년간 약 357억원의 매출을 기록, 김환기 이우환에 이어 낙찰총액 3위를 기록했다. 박서보 화백은 4위다. 정 화백의 작품은 지난 5년간 250점이 경매에 올라 213점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서울옥션·케이옥션등 국내 미술품경매사 10여곳에서 거래한 낙찰가를 분석한 결과다. 이같은 내용은 뉴시스가 국내 언론 최초로 개발한 작품가격 사이트인 'K-Artprice(k-artprice.newsi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5년부터 2019년 상반기 현재까지 팔린 213점중 정상화의 최고가 작품 TOP 10를 집계했다. (그래픽 참고)

▲1. 정상화 무제 05-3-252005캔버스에 아크릴릭258.8×193.8cm 11억3032만원 서울옥션 홍콩2015.10.05
▲2.정상화 Untitled 97-10-51997캔버스에 아크릴릭290×218.5cm 10억9404만원 서울옥션 홍콩2016.05.29
▲3.정상화 무제 88-9-21988캔버스에 아크릴릭162.5×130.5cm  8억9573만원 서울옥션 홍콩2016.11.27
▲4.정상화 무제 82-7-111982캔버스에 아크릴릭162.2×130.3cm  7억2398만원 K옥션 홍콩2016.03.25
▲5.정상화 Untitled  82-5-211982캔버스에 아크릴릭160.7×96.7cm  7억105만원 서울옥션 홍콩2015.11.29
▲6.정상화 무제 77-8-121977캔버스에 아크릴릭162.2×130.3cm  6억7161만원 K옥션 홍콩2015.10.04
▲7.정상화 Untitled 88-7-11988캔버스에 아크릴릭162×130.3cm  6억1515만원 서울옥션 홍콩2015.05.31
▲8.정상화 무제 87-10-201987캔버스에 아크릴릭161×131cm  6억284만원 서울옥션 홍콩2015.10.05
▲9.정상화 Untitled 93-6-121993캔버스에 유채161.8×130.5cm  6억85만원 서울옥션 홍콩2015.05.31
▲10.정상화 무제 75-3-C1975캔버스에 아크릴릭162.2×130.3cm 5억6000만원  K옥션2016.12.13

★ 정상화 관전 포인트: 단색화 열풍의 가장 큰 수혜작가다. 최고가 10순위는 단색화 열풍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2015~2016년에 형성됐다.이후 지난해부터 단색화 열풍이 다소 소강 국면인 시장에서 다소 주춤한 상태를 보이고 있다. 2016년 이후엔 최고가 기록 경신이 없고, 시장에서도 잠잠한 편이다.
 
작품가격은 작가의 대외 활동이력에 큰 영향을 받는다. 단색화 열풍을 리드한 정상화와 뒤늦게 합류한 박서보의 행보가 달라진 차이다. 정상화 화백을 프로모션하는 갤러리현대는 조용하고 은밀한 반면, 박서보 화백을 프로모션하는 국제갤러리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전개, 양 갤러리의 성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최고가를 살펴보면 2005년 작품이 2015년 10월, 약 11억3000만원에 1위를 차지한 이후 기록이 유지되고 있다. 시장에선 100호 기준 작품가격이 6~8억 선에 다소 폭넓게 형성되어 있다. 비슷한 연령의 단색화 작가에 비해 1970년대 작품보다 1980년대 초반부터 1990년대 초중반 작품의 선호도가 높다. 같은 크기의 100호라도 70년대 보다 90년대 초반 작품이 더 가격이 높다. 최고가를 분석하면 70년대 2점(6,10위)  80년대 작품 5점(3,4,5,7,8위)  90년대 2점(2,9위)  2000년대 1점(1위)이다.

10순위 중 1위(200호), 2위(300호) 제외한 나머지 3~10위는 모두 100호지만, 실제 시장에선 다양한 크기가 골고루 유통되는 편이다. 초기엔 흰색이 선호됐으나, 점차 특유의 깊고 맑은 블루 색감으로 중심으로 색이 들어간 단색조 작품의 선호도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1,2순위 역시 붉은 색과 푸른 색 작품이 차지했다.

화면 바탕에 고령토를 기본적으로 밑에 칠한 다음, 캔버스 천을 일정한 간격으로 접었다가 펴기를 반복해 인위적인 클랙이 가게 하는 제작 기법으로 인해 작품 보존과 관리에 유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

2015~2016년 사이에 해외법인의 기록이 절대적으로 우세하다. 해외에서 먼저 시작된 단색화 열풍의 직접적인 수혜자였다고 판단할 만하다. 국내법인 1건(10위) vs 해외법인 9건(1~9위)으로 최고가 10순위 중 서울옥션 7건이 모두 홍콩법인에서 기록을 세운 점이 주목된다. 서울옥션홍콩 7건(1,2,3,5,7,8,9위)  K옥션홍콩 2건(4,6위) K옥션 1건(10위)이다. 작가는 갤러리현대의 집중적인 프로모션을 받고 있으면서, 정작 최고가 기록은 대부분 서울옥션에서 세웠다는 점이 흥미롭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상화, 무제 06-1-3, 캔버스에 아크릴릭, 130.3×97cm, 2006

★무제 '벽지같은 그림'= 미술평론가 이일은 "정상화의 회화는 해독이 불가능한 회화다. 한 부분에서 다른 부분으로 읽혀지는 회화가 아니다"고 했다.

로랑 헤기 프랑스 생테티엔 현대미술관 관장은 "정상화의 작품에서 느낄 수 있는 단순함, 객관성 및 무심함은 마치 건조한 흙, 갈라진 강둑, 오래된 벽, 돌이나 나무뿌리와 같은 자연 속의 대상이 주는 느낌과 닮아있다"고 평했다.

처음부터 이런 그림을 그리지 않았다. 시대의 변화에 의한 저항이었다. "대학교에 다닐 때는 철저한 구상 작품을 했다"는 정 화백은 "발로 밀고 손으로 쥐고 구기는 등 실패를 통해 얻어진 물체의 결과가 내 추상의 시작"이라고 했다.

정지된 고요함으로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치열하다. 작품 속의 패턴은 끝없이 생겨나고, 덮여나가고, 또 떼어지는 무수한 반복을 통해 이루어진다.
 
시간과 투쟁해 승리한 작품이다. 작가가 본격적으로 격자 형식의 작업을 시작한 1970년대부터 점점 격자화되고 규칙화되었다. 캔버스 위에 약 5mm 두께의 고령토를 초벌 칠하고, 그것이 완전히 마르기를 기다리는 제1단계의 작업만으로 일주일 이상이 소요된다. 보다 섬세한 작업을 필요로 하는 제 2단계는 마른 캔버스 뒤를 규칙적인 간격으로 가로, 세로 접는 것으로, 그 위 고령토를 원하는 만큼 들어내는 과정 역시 한 달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 수직, 수평으로, 때로는 그물처럼 오가는 균열에 의해 만들어진 무수한 네모꼴에 하나씩 물감을 얹고, 떼어내고 덮어나가는 과정을 무수히 반복하다 보면 어느새 1년이 지나간다. 작가는 눈을 떠 잠드는 순간까지 쉴 새 없이 손을 움직인다. 작품에는 치열한 고뇌의 흔적과 노동의 시간이 오롯이 아로새겨져 있다.

1967년부터 25년간 일본과 프랑스를 오가며 작품활동을 하다 1992년 귀국했다. 경기 여주시 산북면에 터를 잡고 현재까지 꾸준히 작품활동에만 전념하고 있다. 2008년 대장암 수술을 받고도 작업을 계속해 1년만에 탈장해 재수술을 했지만 작업을 멈추지 않았다. "여든이 넘어서도 일할 수 있으니 좋다”고 했던 정 화백은 최근 건강이 예전같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상화 화백.

1932년 경상북도 영덕에서 출생, 서울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다. 한국현대미술의 흐름을 알아보는데 반드시 언급해야 할 주요 작가 중 한 명이다. 2011년 프랑스 생테티엔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열었다. 단색화 주역으로 해외 미술관에서 러브콜이 이어졌고, 2017년 영국 레비 고비 갤러리(LévyGorvyGallery)에서 초대 개인전을 열었다. 구겐하임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리움 삼성미술관, 시즈오카 현립미술관, 도쿄 현대미술관과 후쿠오카 아시아미술관 등에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정상화 화백의 그림과 작품 가격은 뉴시스가 국내 언론 최초로 개발한 작품가격 사이트인 'K-Artprice(k-artprice.newsi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시스가 (사)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와 MOU를 맺고 선보인 작품가격 사이트에는 국내 경매사에서 활발하게 거래되는 국내외 주요작가 200명의 작품가격을 제공한다. 작가당 5년간 거래 이력이 담긴 2만2400점의 가격을 한 눈에 파악 할 수 있다. 10만원에 거래된 이중섭의 황소 판화부터 김환기의 85억3000만원짜리 붉은 점화까지 작품가격이 총망라되어 있다.

#클릭☞ K-Artprice(k-artprice.newsis.com)

h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