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日수출규제 100일, 국민 호응으로 잘 대처해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08 11:19:30
"정부, 신성장 동력 창출과 경제 활력 제고 매진"
"역동적인 경제로 가려면 민간의 활력 있어야"
"주52시간제 확대 기업 우려 커…보완 입법 절실"
"시행령 등 입법 없이 할 수 있는 일도 모색해야"
"규제 혁신도 속도…데이터3법 등 지연 안타까워"
"소·부·장 경쟁력 강화…특별법 신속히 통과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08.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역동적인 경제로 가려면 무엇보다 민간에 활력이 생겨야 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기업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애로를 해소하는 노력을 보다 적극적으로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려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세계 무역 갈등 심화와 세계 경기 하강이 우리 경제에 어려움을 주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정부는 경제의 역동성을 높이는데 특별히 역점을 두고 신성장 동력 창출과 경제 활력 제고에 매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제조업 르네상스 전략과 신산업 육성, 제2벤처 붐 확산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대·중소기업 상생과 노사 협력 분위기를 조성하고, 공정경제 생태계를 추진하는 것도 경제 역동성을 위한 환경과 조건을 마련하는 일"이라고 소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08. dahora83@newsis.com

주52시간 근무제 확대 적용에 따른 중소기업의 어려움과 관련해서는 "노동시간 단축에 대해서도 300인 이상 기업들의 경우 비교적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으로 보이지만 내년도 50인 이상 기업으로 확대 시행되는 것에 대해서는 경제계의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대비를 위해 탄력근로제 등 보완 입법의 국회 통과가 시급하다. 당정 협의와 대국회 설득 등을 통해 조속한 입법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며 "입법이 안 될 경우도 생각해두지 않으면 안 된다. 정부가 시행한 실태 조사를 바탕으로 국회의 입법 없이 정부가 할 수 있는 대책들을 미리 모색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규제 혁신에도 더욱 속도를 내야 한다"며 "데이터 3법 등 핵심 법안의 입법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 안타깝지만 법률 통과 이전이라도 하위 법령의 우선 정비, 적극적인 유권해석과 지침 개정 등을 통해 실질적 효과를 창출하는 방안을 강구해 줄 것을 특별히 당부한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세종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노영민 비서실장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19.10.08.dahora83@newsis.com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며칠 후면 일본의 수출 규제가 시작된 지 100일이 넘어간다"며 "정부와 기업의 신속하고 전방위적인 대응, 여기에 국민의 응원까지 한데 모여서 지금까지는 대체로 잘 대처해왔고 수입선 다변화와 기술 자립화,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등 여러 면에서 의미 있는 성과도 만들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도전을 기회로 만들어 우리 산업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전환점이 된다면 우리 경제의 체질과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더욱 속도를 내 주기 바란다. 소재·부품·장비 특별법이 신속히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국회와 소통을 강화하고, 기업에 대한 재정·세제·금융 지원에도 전방위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흘 후면 경제부총리를 사령탑으로 하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가 본격적으로 가동된다"며 "정부 정책과 산업 현장을 연결하며 힘을 모으는 컨트롤 타워로서 핵심 산업의 경쟁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데 최선을 다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