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강원

태풍 특별재난지역 선포된 삼척…총 피해규모 265억여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3 15:39:16
태풍 내습 당시 시 지휘부 노력에 인명피해는 1명에 그쳐
associate_pic
【삼척=뉴시스】김경목 기자 = 3일 오전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신남리 신남마을이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몰고 온 폭우로 인해 잠기면서 피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2019.10.03. (사진=삼척시청 제공)photo@newsis.com
【삼척=뉴시스】김태식 기자 = 강원 삼척시가 지난 10일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지역으로서 경상북도 울진군, 영덕군과 함께 1차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가운데 피해규모가 총 265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삼척시에에 따르면 태풍으로 마을 침수·매몰 피해와 도로 53곳, 하천 46곳, 산사태·임도 55곳 등에 큰 피해가 발생해 국가재난관리시스템에 입력된 피해규모가 총 265억8500만원에 달한다.

반면 인명피해는 토사로 인한 주택 파손으로 1명이 사망하는데 그쳤다.

이처럼 큰 재산피해 규모에 비해 인명피해가 1명에 그쳤던 것은 지난 2일 오후 9시 호우 경보 발효 직후인 오후 10시30분부터 새벽까지 지휘부가 재난상황실에서 CCTV를 통해 지역별로 상황을 일일이 확인하여 긴박한 상황임을 파악하는 것부터 시작됐다.

시 지휘부는 신남, 초곡, 오분, 호산 등 위급한 지역부터 이·통장 및 지역주민에게 직접 수십 통의 전화를 걸어 주민들을 일일이 대피시키게 하는 등 발빠르게 대처했다.

특히 원덕읍 신남마을은 집중 호우로 많은 주택들이 토사에 매몰되고 침수될 정도로 피해가 가장 컸지만 이에 비해 크게 다친 사람이나 인명피해가 없었다.

associate_pic
【삼척=뉴시스】김태식 기자 = 5일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본 강원 삼척시 오분동에서 수해 복구작업이 한창이다.2019.10.05.(사진=삼척시청 제공) photo@newsis.com
삼척시는 태풍이 지나간 3일부터 응급복구에 돌입해 4일부터는 이재민 구호 및 피해 복구와 관련한 긴급대책회의를 매일 개최하고 태풍피해 현장에 공무원, 군인 및 자원봉사자 등 인력을 체계적으로 투입하여 재해복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이번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만큼 국가의 추가지원으로 하루속히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시민들이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삼척시는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분의 50∼80%가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되며, 주 생계수단에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생계구호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함께 각종 공공요금 감면 등의 추가 혜택이 주어질 전망이다.


newsenv@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