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태풍 하기비스 강타 日 사망자 44명으로 증가…실종 14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4 16:26:42

associate_pic
【나가노=AP/뉴시스】13일 일본 나가노에서 자위대 헬리콥터 한 대가 제방이 무너져 침수된 주택가 상공을 돌며 살펴보고 있다.  2019.10.13.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열도를 강타한 제19호 태풍 '하기비스'로 인한 사망자가 44명으로 늘었다.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지난 12일 밤부터 13일 새벽에 걸쳐 동일본 지역을 강타해 기록적인 폭우를 내리고 소멸한 가운데, 이 태풍의 영향으로 14일 오후 2시 현재 44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실종자는 14명으로 향후 사망자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부상자는 198명으로 집계됐다.
 
이번 태풍으로 인한 희생자는 후쿠시마(福島), 미야기(宮城), 가나가와(神奈川)현 등 동일본 지역을 중심으로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태풍은 일본 연간 강수량의 40%를 이틀 만에 쏟아내는 등 기록적인 비를 뿌려, 지난 12일 가나가와(神奈川)현 하코네초(箱根町)의 강수량은 922.5㎜를 기록하면서 일본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기록적 폭우의 영향으로 21개 하천에서 제방 24곳이 붕괴되고 142개 하천이 범람해 주택가가 침수되면서 인명 피해가 늘었다. 

associate_pic
【나가노=AP/뉴시스】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13일 일본 나가노현 나가노시의 고속열차 신칸센 차량기지의 열차들이 범람한 물에 잠겨있다. 2019.10.13.

또 태풍의 영향으로 14일 정오 현재 동일본 지역의 주택 약 9만채가 정전된 상태이며 단수가 이어지는 가정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6시 현재 13만 6000가구 이상이 단수 피해를 겪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태풍으로 고속철도인 호쿠리쿠(北陸) 신칸센(新幹線)도 큰 타격을 입었다. 나가노(長野)현의 지쿠마(千曲)강이 범람하면서 JR동일본 나가노역 인근의 호쿠리쿠 신칸센 차량기지가 침수되면서 이 노선 전체 차량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120개 차량이 물에 잠겨 수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또 나가노현의 우에다(上田)시에서는 지쿠마강에 놓인 전철이 다니는 철교가 일부 끊어지기도 했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