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삼성 갤럭시폰 지문인식, 실리콘 케이스에 뚫렸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17 17:37:08
갤S10·갤노트10, 실리콘 케이스에 대고 지문인식하면 해제 가능
삼성페이 등 민감한 금융서비스 로그인 가능...사용자 불안 확산
삼성전자 "해당 문제 인식하고 있어...조만간 SW 패치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희 기자 = 삼성전자가 올해 출시한 갤럭시 S10과 갤럭시 노트10에 선보인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인식이 보안에 취약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외신과 국내 커뮤니티에 따르면 해당 기종에 실리콘 케이스를 대고 지문인식을 시도할 때 등록된 지문이 아님에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선과 포브스 등 주요 외신은 이베이에서 산 약 3달러에 판매되는 전·후면 실리콘 케이스를 이용해 지문인식을 해제하는 장면을 시연하기도 했다.

이들은 실리콘 케이스에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인식 오류는 다른 사람의 지문만이 아니라 손가락 마디 등 다른 부위도 지문으로 인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같은 문제에 대해 지난달부터 문제제기를 했지만 삼성전자에서 별다른 답변이 없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지문인식 기능은 삼성페이와 금융서비스 등 각종 서비스에 인증수단으로 활용되는 만큼 해당 사안의 파장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프라이버시는 물론 금전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커 사용자의 불안도 커져가고 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해당 문제를 인식하고 있다"며 "조만간 소프트웨어 패치를 통해 보완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2paper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