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 '3·1운동 100주년 특별전' 24일 개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0-22 10:15:54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머나먼(진창윤 작품).(사진=전북민족미술인협회 제공)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는 오는 24일부터 12월 22일까지 전주역사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3·1운동 100주년 특별전-만민이 한마음 萬衆一心 대한독립 만세'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특별전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도내 40여개 박물관·미술관과 함께 기획했으며,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독립기념관, 일제강점기 군산역사관 등이 참여했다.

3·1독립만세 운동사의 전개와 민족사적 의의를 이해하고 전북지역 만세운동과 전북인의 역할을 조명하는 데 목적이 있다.

전시는 크게 '3.1운동의 배경', '민족대표 33인과 3·1운동', '일제의 탄압과 수감생활, '전북에 울려 퍼진 대한독립만세', '임시정부와 독립운동'이라는 섹션으로 구성됐다.

'3·1운동의 배경'에서는 윌슨의 민족자결주의와 2·8 독립선언, 고종의 승하 등 3·1운동이 일어난 배경과 2·8 독립선언의 핵심 인물인 고창출신 백관수 관련 유물을 만나 볼 수 있다.

먼저 민족대표 33인과 3·1운동에서는 만주에서 간재 전우 등이 서명한 독립선언서를 비롯한 여러 종류의 선언서와 선언서 우송 봉투, 태극기 등의 유물과 함께 민족대표 33인 활동을 확인할 수 있다.

이어 전북에 울려 퍼진 대한독립 만세에서는 한강 이남에서 최초로 일어난 군산 만세운동을 시작으로 전북 곳곳으로 퍼진 만세운동을 확인할 수 있다.

유물로는 전주 3·13 만세 운동을 이끈 김인전 목사의 장례식 사진과 신흥학교·기전학교 등 관련 문서와 사진 자료를 비롯해 임실 만세운동의 주역 김영원 선생의 유품, 당시 정읍 만세운동의 정황이 담긴 김현곤 선생의 춘호감고년기와 십오회취지서 등의 문서 등이 전시된다.

마지막 섹션에서는 서대문형무소에서 사용하던 수인복과 밥을 찍는 틀, 수갑 등의 유물을 선보인다.
 
이와 함께 전북민족미술인협회에서 이기홍, 진창윤, 오동욱, 김미경, 한숙, 정하영 작가의 작품 10여점을 출품, 전시된다. 전시물은 기획전시실뿐만 아니라 박물관 로비와 야외 잔디밭에도 설치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전주역사박물관 이동희 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독립운동에 목숨을 던진 선열들을 기리며, 일본 정부의 망발이 극심한 지금 우리가 가야 할 길을 생각해보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yns46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