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세종

[수능 D-1]오늘 예비소집…"새 문제 말고 오답노트 보세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3 05:00:00
예비소집 참석해 시험장 위치파악·수험표 수령 필수
수험표·신분증 챙기고 휴대전화 등 전자기기는 집에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시험일을 이틀 앞둔 12일 오후 경기 수원시 효원고등학교에서 열린 수능 장도식에서 고3 수험생들이 후배들의 고득점 응원을 받으며 학교를 나서고 있다. 2019.11.12.semail3778@naver.com
【세종=뉴시스】 이연희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전국 86개 지구 1185개 시험장은 13일 낮 12시부터 오후 3시 사이 수험생 예비소집을 실시한다. 소집 시각은 각 시도교육청에 따라 다르다.

예비소집일은 시험장 위치와 시험실 분위기를 파악할 수 있는 기회다. 수험생들은 수능 당일 이용할 교통편을 이용해 예비소집 장소로 찾아가는 편이 좋다. 당일 집에서 도착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을 정확히 알아둘 수 있기 때문이다. 예비소집일에 시험실에 출입할 수는 없지만 밖에서 분위기를 살펴볼 수 있고 화장실 위치 등 동선도 파악이 가능하다.

수능 당일 지진이 발생하는 상황에 대비해 예비소집일에 사전교육과 모의훈련도 실시된다. 수험생들은 배부 받게 될 수험생 유의사항을 사전에 숙지하고 시험장과 수험표, 신분증 등을 미리 점검해야 한다. 특히 수험표에 적힌 선택영역과 선택과목이 맞게 등록됐는지 꼼꼼히 살펴야 한다.

수능 전날에는 무리하게 새로운 문제를 풀기보다는 그동안 공부한 것을 토대로 자신이 작성한 오답노트나 개념노트 위주로 살펴보는 것이 좋다. 새로운 문제가 풀리지 않거나 모르는 개념이 나오면 수능시험 자체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고진영 배재고등학교 교장과 3학년 학생들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이틀 앞둔 12일 오후 서울 강동구 배재고등학교 아펜젤러기념예배당에서 열린 수능 출정식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19.11.12. 20hwan@newsis.com
잠을 줄이거나 끼니를 거르는 대신 평소처럼 수면시간과 식사 패턴을 지키는 것이 컨디션 유지에 도움이 된다. 전문가들은 오후 11시부터 숙면을 취할 것을 권장한다. 노력한 만큼 좋은 성과가 나올 것이라는 긍정적인 사고방식도 마지막까지 자신감 있게 시험을 치를 수 있는 자양분이 된다.

대신 당일 실수로 부정행위를 저지르지 않도록 사전에 기준을 숙지해야 한다. 실수라 하더라도 부정행위로 판정될 경우 당일 시험은 모두 무효가 되기 떄문이다. 전날 미리 수험표와 신분증을 챙겨놓고 시침과 분침만 있는 아날로그 시계만 챙겨야 한다. 전자시계나 휴대전화, 스마트워치, 블루투스 이어폰, 전자담배 등은 모두 반입 금지 물품이다.

dyh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