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한일에 지소미아 종료 막기 위한 직접대화 촉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6 11:59: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정경두 국방장관(오른쪽)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1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제51차 한·미 안보협의회(SCM) 고위회담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손을 맞잡고 있다. 2019.11.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국 정부는 오는 23일 실효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종료를 막기 위해 한국과 일본이 대화를 가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NHK와 지지(時事) 통신 등이 16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전날(현지시간) 워싱턴에서 기자단을 만나 지소미아와 관련해 "종료는 미국을 위해서도 한일을 위해서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실효를 막도록 "한일이 더욱 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당국자는 미국도 지소미아 종료를 피하고자 한일 간 대화를 갖게 하는데 진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혀 양국을 계속 설들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한국이 일본의 수출규제 등을 이유로 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하고 그 실효가 23일로 다가옴에 따라 미국은 중국과 북한에 대한 한미일 공조체제에 타격을 줄 것이라며 철회를 요청하고 있다.

당국자는 최근 방한해 한국 정부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지소미아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종료하지 않도록 하라고 강력히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당국자는 "한국과 일본이 얼굴을 맞대고 양국 간에 직접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미국은 태국 방콕에서 16~19일 열리는 동남아국가연합(아세안) 확대 국방장관 회의에 맞춰 한미일 국방장관 회의를 개최, 지소미아 유지를 한일에 계속 구할 방침이라고 한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