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김정은에 "빨리 행동해야…곧 만나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8 01:50:07
"바이든, 졸리고 느릴수 있지만 미친개는 아니다"
associate_pic
【하노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현지시간) 하노이 중심가 메트로폴 호텔 회담장 입구 국기 게양대 앞에서 악수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2.27.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조만간 만나자는 의사를 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미스터 체어맨(김정은 지칭)', 나는 당신이 있어야 할 곳에 데려다 줄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며 "빨리 행동해야 하며 합의를 이뤄야 한다. 곧 만나자(See you soon)!"고 밝혔다.

이런 발언은 한미가 연합공중훈련 연기를 발표한 직후 김 위원장에게 협상에 나설 것을 직접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김 위원장을 향한 메시지를 전달함에 따라 연내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나 3차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도 예상된다.

북한이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미친개’로 비난한데 대해서는 "조 바이든은 졸리고 아주 느릴 수는 있지만 '미친개'는 아니다"면서 "그는 사실상 그보다는 낫다"고 언급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4일 논평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통신은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얼마 전에 우리의 최고존엄(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지칭)을 모독하는 망발을 또다시 줴쳐댔다"면서 "미친 개 한마리가 또 발작하였다"고 맹비난했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