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기업

'주52시간제 보완책' 급한 불 끄나…중소기업 66% "준비 안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1-19 08:46:28
중소기업 3곳 중 2곳 '주 52시간제 준비 안 됐다'
정부 보완책으로 시간 벌었지만, 초과근로 처리방안은 '숙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미지출처: 인크루트 제공) 2019.11.19.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정부가 주52시간제와 관련해 종업원 50~299인 기업에 계도기간을 부여하고 특별연장근로도 완화하는 내용의 '보완책'을 발표했지만, 내년 주 52시간제 전면 시행을 앞둔 중소기업 3곳 중 2곳은 준비가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273개사를 대상으로 주52시간제와 관련해 설문조사(신뢰수준95%, 표본오차 ±3.53%)를 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먼저 조사에 참여한 기업을 대상으로 근로시간 단축 준비현황에 대해 살펴본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24%, 즉 4분의 1 가량은 이미 주 52시간제를 시행하고 있었다.

이들 기업 중에는 대기업 비중이 56%로 가장 많았으며 중견기업과 중소기업도 각 38%, 16% 포함돼 있었다. 일부 중견·중소기업은 일찌감치 근로시간 단축 시행에 나선 것이다.

그러나 주52시간제를 시행하지 않고 있는 76%의 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은 아직 준비가 미비하다고 밝혔다. 36%는 '준비가 미비하다'고, 18%는 '전혀 준비가 안됐다'고 답했다. '준비가 잘 돼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18%에 불과했다.

특히 준비되지 않은 기업 중에서는 '중견기업'이 41%, '중소기업’은 그 보다 더 많은 66%가 해당됐다. 내년 초 주52시간제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중소기업 3곳 중 2곳에서는 주 52시간제에 대해 준비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지난 18일 발표한 중소기업 주52시간 보완책은 사업주에게는 일단 반가운 소식이다. 하지만 일시적인 업무량 급증 등 경영상 사유에 대해서도 특별연장근로 요건에 포함될 것으로 보여 근로자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한편 주 52시간제와 관련해 기업에서 가장 중점 두는 부분은 ▲'초과근로 처리방안'이 32%의 득표로 1위에 올랐다. 이어 ▲'변경안에 대한 노사 간 원만한 합의' 및 ▲'실제 적용 시 결재, 합의 과정 시뮬레이션'이 각 20%로 동률을, ▲‘(출퇴근시간이 상이할 수 있는)각 직군별 적용 과정 시뮬레이션', ▲'사규(취업규칙)의 매끄러운 변경'이 각 14%씩으로 주 52시간제에 대비하는 기업들이 고민하는 부분이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