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의겸 前 靑대변인, 흑석동 상가 34.5억에 매각…차익 4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05 18:18:53
70대 노부부가 사들여…"차익은 전액 기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서울 동작구 흑석동 김의겸 전 대변인의 상가 건물. 2019.03.28.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5일 부동산 투기 논란을 빚은 서울 동작구 흑석동 상가주택을 34억5000만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맺었다.

김 전 대변인의 상가건물을 중개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오늘 오후 김 전 대변인 부인이 직접 와서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매수자는 70대 노부부다. 잔금은 이달 말까지 치르기로 했다.

김 전 대변인은 1년5개월 전 부부 명의로 대지 272㎡, 지상 2층 규모의 흑석동 상가주택을 27억7000만원(취득세 2억원 포함)에 매입했다. 1년여 만에 6억8000만원의 차익을 거둔 셈인데, 실제로는 양도세 45%, 중개수수료 등 세금을 제하면 대략 4억원 가량 남는다.

김 전 대변인은 고위공직자 재산이 공개된 뒤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일자 청와대 대변인을 사퇴했다. 이후 지난 1일 "차익을 유용한 곳에 쓰길 바란다"며 기부 의사를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서 물의를 일으켰던 흑석동의 집을 판다"며 "매각한 뒤 남은 차액에 대해서는 전액 기부를 한 뒤 그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 계정에 이렇게 밝힌 뒤 "조용히 팔아보려 했으나 여의치 않은 데다, 오해도 낳을 수 있어 공개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부동산 안정이 필수적"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국민들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믿어줘야 한다. 그런데 야당과 보수언론은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제가 먹기 좋은 먹잇감이 되고 있다. 분양가 상한제 지정 때 흑석동이 빠진 걸 두고 저의 '영향력' 때문이라고까지 표현한 게 대표적"이라며 "앞으로도 그런 공격은 계속 되풀이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 정책에 제가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되겠기에 매각을 결심했다"며 "저는 다시 무주택자로 돌아가지만 초조해하지 않겠다. 문재인 정부를 믿고 기다리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