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기생충·눈이부시게·낙타상자, 극예술학회 '올해의 작품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12-20 11:57:43
associate_pic
영화 '기생충'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한국극예술학회(회장 윤석진 충남대 교수)는 '2019 올해의 작품상'의 영화 부문에 '기생충'(감독 봉준호)을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극예술학회는 "신자유주의 이후 한국 사회 현실을 지배하는 생존 욕망을 은유적으로 형상화, 변화하는 한국 사회의 계급 문제를 오늘날의 감각으로 풀어냈다"면서 "'지금, 여기'의 한국사회를 적나라하게 그리고 능청스럽게 투시하는 봉준호 감독의 장점이 고스란히 담긴 작품"이라고 평했다.

TV드라마 부문에서는 JTBC '눈이 부시게'(이남규·김수진 극본, 김석윤 연출)를 선정했다. "시간과 기억의 왜곡을 통해 인생의 아름다움을 역설한 작품"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세대 간의 갈등을 불편하지 않게, 공감의 시선으로 따뜻하게 그려내고 있다는 점도 유의미한 지점"이라고 읽었다.

김혜자, 한지민, 남주혁 등 배우들의 호연과 더불어 "유머러스한 대사 속에 내포된 삶과 시간의 의미를 곱씹어 볼 수 있는 점도 이 작품의 매력"이라고 짚었다.

associate_pic
드라마 '눈이 부시게'
연극 부문에서는 '낙타상자'(라오서 원작, 중원눙 각색, 고선웅 연출)와 '철가방 추적작전'(김윤영 원작, 박찬규 각색, 신명민 연출)을 꼽았다.

'낙타상자'에 대해서는 "1930년대 중국 현실을 그린 원작소설을 창조적으로 해석, 21세기 한국의 현실을 살아가는 청년들의 자화상을 뛰어난 연출로 무대화했다"고 봤다. 김윤영 소설을 각색한 '철가방 추적작전'에 대해서는 "아파트가 생산해낸 계급과 차별, 그 무너지지 않는 사회적 민낯을 배우들의 호연과 감각적 무대 연출로 극화했다"고 평했다.
 
associate_pic
연극 '낙타상자'
한국극예술학회는 연극, 영화, TV드라마 등 한국 극예술을 연구하는 학술단체다. 학술적 성과를 대중적으로 확산시키는 동시에 한국 극예술의 미학적 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올해의 작품상'을 제정했다. 올해가 두 번째로 작년 12월부터 올해 11월까지 발표된 연극, 영화, TV드라마를 대상으로 학회 회원들의 투표를 통해 결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