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하태경 "안철수 발언 경청해야…혁신통합이 대통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22 09:39:22
"여권과 1대1 구도 위한 묻지마 통합 안돼"
"혁신을 통해 이기는 통합을 성사시키겠다"
"文대통령, 검찰을 친문마피아로 전락시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차 당대표단-청년당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1.21.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최서진 기자 =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22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은 야권의 혁신경쟁을 당부했다"며 "단순히 (여권과의) 1대1 구도를 위한 묻지만 통합은 국민이 원하지 않는다. 안 전 의원 지적처럼 망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회의에서 "안철수 전 의원의 혁신강조발언 경청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의원 숫자 불리자는 묻지마 통합은 소통합"이라며 "혁신통합이 대통합이다. 더 혁신적일수록 더 큰 통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새보수당은 보수재건 3원칙을 강조하고 관철시켰다"며 "그 이유는 혁신을 통해 이기는 통합을 이루기 위한 것이다. 이제 시작이다. 국민 원하는 혁신과 통합을 성사시키겠다"고 말했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문재인 정권의 검찰 인사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을 '친문(親文)마피아' 수준으로 전락시켰다"며 "정치검찰의 수사방해로 심재철 반부패부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불기소를 시도하다 수사팀의 비판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 숙청은 친문 방패막"이라며 "정치검사의 행태는 감찰 무마보다 더한 직권남용이자 수사방해다, 새로운보수당은 직권남용에 대해 엄중히 묻겠다"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