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딸 단비... 사랑해"
 독도헬기 구급대원가족 오열

"우리 딸 훌륭하다. 단비야 사랑해." 독도 소방구조 헬기 추락사고 발생 13일째인 12일 실종자 가족이 모인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박단비(29·여) 구급대원의 어머니는 "우리 딸 훌륭하다고 생각하고 자랑했던 거 알지"라면서 "그렇게 생각하고 우리 딸 가슴에 묻을게"라고 말했다. 박 구급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은 이날 오전 11시56분께 인양한 헬기 동체에서 정남쪽으로 3㎞가량 떨어진 수면 위에서 발견됐다. 이 시신은 긴 머리에 오른쪽 팔목에는 액세서리 팔찌를 끼고 있었다. 119 기동복인 검은색 점퍼와 주황색 상의, 검은색 바지도 착용한 상태였다. 기동복 상의에는 박 구급대원의 이름표가 붙어 있었다. 이 같은 소식이 강서소방서로 전해지자 박 구급대원의 어머니는 두 손을 모은 뒤 "감사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박 구급대원의 어머니는 기자들을 마주한 자리에서 결국 참아왔던 눈물을 터뜨리기도 했다. 박 구급대원의 아버지는 "독도 CCTV 영상에서 우리 딸이 마지막까지 움직이는 모습을 봤다"면서 "마지막 순간까지도 즐겁게 일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직 (실종자를) 못 찾은 가족에게 미안한 마음이 든다"면서 "우리 딸이 먼저 왔지만 다른 실종자도 주변에 같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박 구급대원의 아버지는 해경과 해군, 소방 등 수색 당국에 대한 고마움도 거듭 표현했다. 그는 "추운 데서 어렵더라도 조금만 더 (수색)하셔서 못 찾은 실종자를 한시바삐 찾았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말했다. 박 구급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은 이날 대구시 달서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으로 옮겨진다. 해경 함정에서 출발해 헬기 편으로 대구공항에 도착한 후 119구급차로 병원에 도착한다. 독도소방구조헬기추락사고 범정부현장수습지원단 관계자는 "박단비 대원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병원으로 이송한 후 DNA 분석 등 정밀감식을 해 정확한 신원을 확인한다"라고 말했다.

섹션별 기사
지방최신
세종
부산
대구/경북
광주/전남
대전/충남
울산
강원
충북
전북
경남
제주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
뉴스스탠드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