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열사병 등 온열질환자
3개월만에 4000명 넘었다

불볕더위가 좀처럼 가시지 않는 가운데 올여름 열사병 등 온열질환자가 세달도 채 안돼 4000명을 넘어섰다. 이 가운데 48명은 목숨을 잃었다. 15일 질병관리본부의 '온열질환 감시체계'에 따르면 5월20일부터 이달 13일까지 86일간 전국 500여개 응급실을 통해 신고된 온열질환자는 총 4025명이었으며 사망자는 48명이었다. 이번주 들어 12~13일 이틀간 149명이 불볕더위 탓에 병원을 찾고 1명이 숨졌다. 일주일간 온열질환자 수가 1000명이 넘었던 7월 마지막주(7월22~28일)와 이달 첫째주(7월29~8월4일)에 비해 감소 추세를 보이지만 지난주(8월5~11일)에도 615명이 통증을 호소한 바 있어 여전히 주의가 필요하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이다. 증상에 따라 땀을 흘리지 않는데도 40도가 넘고 의식을 잃을 수 있는 열사병, 40도 이하 열에 땀을 흘리거나 피로·근육경련 등을 호소하는 열탈진, 열경련, 열실신, 열부종 등이 있다. 연령별로 보면 온열질환자 10명 가운데 3명(1280명·31.8%)이 65세 이상 노인이었다. 50대 845명, 40대 595명, 30대 452명, 20대 338명, 10대 115명 등 나이가 많을수록 불볕더위에 취약했다. 10살 미만 아동 환자도 20명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는 고령자와 고혈압 등 심혈관질환, 당뇨병·뇌졸중·투석 등 만성질환이 있는 노약자는 체온조절기능이 약해 온열질환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만큼 낮 시간대 실외활동을 자제토록 권하고 있다. 집 안에서도 물을 자주 마시고 휴식을 취하는 등 건강수칙을 지킬 수 있도록 보호자 관심이 필요하다. 전체 온열질환자의 9.2%인 370명은 의료급여 수급권자였다. 월소득이 기준 중위소득의 40% 정도인 저소득층에 해당한다. 수급자 10만명 중 24.8명이 병원을 찾은 셈인데, 이는 10만명 가운데 6.2명이 발생한 건강보험 가입자보다 4배 많은 규모다. 직업별로는 노숙인을 제외한 무직자가 844명으로 가장 많았고 기능원 및 관련 기능 종사자 409명, 농림어업 숙련종사자가 333명, 주부 232명, 장치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가 200명 등이었다. 절반이 넘는 2213명이 열탈진 환자였으며 열사병 961명, 열경련 428명, 열실신 294명, 기타 129명 순이었다. 지난 밤사이 서울 열대야가 1994년 이후 최장기간 이어지는 가운데 전체 온열질환자의 12.2%인 491명은 저녁 시간대인 오후 7시부터 자정 사이에 온열질환으로 응급실로 옮겨졌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는 "온열질환이 발생하면 환자를 즉시 원한 곳으로 옮겨 옷을 풀고 너무 차갑지 않은 물수건으로 닦아 온도를 내린 뒤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게 좋다"며 "수분 보충이 도움은 되나 의식이 없는 경우 질식 위험이 있으므로 음료수를 억지로 먹이지 말고 신속히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고 부탁했다. limj@newsis.com

섹션별 기사
세종
부산
대구/경북
광주/전남
대전/충남
울산
강원
충북
전북
경남
제주

많이 본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