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실종 여고생 추정 시신 부검 외상 없고 사인 불명 소견

전남 강진군 실종 여고생으로 추정되는 시신 부검 결과, '외상이 없고 사인이 분명하지 않다'는 소견이 나왔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2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장성분원에서 실종된 A(16)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부검한 결과 이 같은 1차 소견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시신에서는 외관상 신체 골절 등 외상이나 훼손 흔적, 큰 상처는 보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분적인 백골화가 진행됐지만, 사후 손괴 여부는 명확하지 않다. 정확한 사인 규명 여부는 추가 정밀 감정을 거친 뒤 판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같은 의사 소견에 따라 체내 독극물 검사, 알코올 검출 여부 등을 추가로 감정해달라고 의뢰할 계획이다. 경찰은 전날 신청했던 유전자(DNA) 감정 결과가 늦어질 경우 이날 부검 때 채취한 시료로 유전자 일치 여부를 다시 검증할 방침이다. 이 시신은 지난 24일 오후 2시53분께 강진군 도암면 한 야산 정상으로부터 50m 아래 지점에서 발견됐다. 발견 당시 얼굴·치아·다리 등 신체 대부분이 심하게 부패됐다. A양은 지난 16일 오후 1시30분께 집을 나선 뒤 '아버지 친구 B(51)씨로부터 아르바이트 자리를 소개받는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친구에게 보냈다. 경찰은 16일 오후 2시부터 5시 사이 A양과 일부 동선이 겹쳤던 B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있다. 경찰은 부검 결과가 나오는대로 살해 가능성을 판단한 뒤 관련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양 추정 시신이 A양으로 최종 확인되고 감식물에 대한 검증 결과가 나올 경우에는 수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A양은 실종 당일인 16일 오후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 사인이 무엇인지, 용의자 DNA 흔적이 남았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살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B씨는 16일 오후 11시께 집을 찾아온 A양 어머니를 보고 달아난 뒤 다음 날 오전 공사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sdhdream@newsis.com

많이 본 뉴스

지역 주요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