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日 8.8 강진]교민은 만명인데 공관 직원은 10명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1-03-13 09:39:25  |  수정 2016-12-27 21:51:0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안호균 기자 = 일본 지진 피해가 집중된 동북지역에 거주하는 우리 국민은 1만1000여명에 달하지만 현지 공관 인력은 10명에 불과해 교민들의 안전 확보가 지체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현재 ▲미야기현 4439명 ▲아오모리현 1070명 ▲아키타현 772명 ▲야마가타현 2099명 ▲이와테현 1131명  ▲후쿠시마현 2061명 등 총 1만1572명의 우리 교민이 일본 동북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하지만 6개 현을 담당하고 있는 주센다이 총영사관 직원은 10명에 불과하다. 직원 한명이 1100여 명의 체류 국민의 소재를 확인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 대응 또한 늦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외교부는 12일 오후 지진·해일에 따른 우리 국민 피해는 파악된 바 없으며 170여명에 대한 안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외교부의 집계는 교민이나 가족들이 자발적으로 피해 상황이나 안전 여부를 공관에 알려온 것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사실상 전반적인 현황은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센다이 총영사관은 교민단체 등에 연락을 취해 체류 국민들의 상황을 파악하거나 자발적으로 공관에 찾아온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것 외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12일 오후 외교부 직원 6명으로 구성된 신속대응팀을 센다이에 파견했지만 6개 현의 피해 현황을 집계하고  1만1000여명의 안전대책을 마련하해야하는 상황을 고려할 때 턱없이 작은 규모다.

 사건 발생 직후 대규모의 구조단을 신속히 편성해 적극적인 지원의사를 밝힌 정부가 정작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서는 인색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진이 발생한 11일 정부는 즉시 40명 규모의 긴급구조대를 비상대기시켰지만 이날 저녁 이명박 대통령의 강력한 지시에 따라 120명까지 증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날 일본 정부는 구조견 2마리와 관리 인력 5명만을 요청했다.

 선진국의 경우 재난이 발생하더라도 외국에 구조인력 지원을 요청하는 경우는 드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구조 체계 등 사회적 기반이 잘 갖춰져 있어 외국의 구조대가 큰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달 발생한 크라이스트처치 지진 때도 우리 정부는 22명의 구조대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지만 뉴질랜드 정부가 이를 사양해 파견이 무산된 바 있다.

 당시에도 우리 정부는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신속대응팀 1명만을 현지에 파견했으며 실종된 한국인 어학연수생 2명 중 1명의 소재는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재난 발생 직후에는 구조작업이나 피해 복구를 위해 신속히 피해 현황을 파악하고 체계적인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지만 정부가 적확한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일본 정부의 관리 밖에 있는 관광객이나 어학연수생들에 대해서는 우리 정부가 적극적으로 안전 확보에 나서야 하지만 현지 인력 부족으로 대응이 지체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 해 일본을 찾는 우리 국민은 240만 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숫자다. 현재 일본에도 상당수의 우리 관광객들이 체류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 폭발로 방사능 누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정부 대응도 더뎠다.

 일본 정부는 지진 발생 직후인 11일 '원자력 긴급사태'를 발령하고 주변 3km 지역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며 폭발이 발생한 12일 오후에는 대피 범위를 20km로 확대했다.

 하지만 후쿠시마 원전 주변에 체류하고 있는 우리 국민 현황은 12일 밤이 돼서야 파악됐다. 현지에 노부부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연락이 닿지 않아 대피 여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여행경보 발령 등의 조치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외교부는 상황을 조금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이지만 이미 방사능 피폭자가 발생했으며 여진도 계속되고 있어 대규모 피해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

 현재 월드비전 등 민간단체들이 구호활동을 위해 앞다퉈 일본으로 떠나고 있지만 정부는 아직 이런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