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건/사고

원룸 빌려 성매매 알선한 일가족 검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3-08-29 11:44:27  |  수정 2016-12-28 07:58:40
【군산=뉴시스】윤난슬 기자 = 성매매를 알선한 일가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29일 성매매를 알선한 박모(35)씨와 권모(32·여)씨 등 4명을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성매매를 한 임모(37·여)씨 등 여성 종업원 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5월부터 최근까지 군산시 미룡동 한 원룸에서 8개의 방을 임대, 여성 종업원들을 상주시키면서 불특정 다수의 남자손님들을 상대로 1회당 현금 13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박씨와 권씨는 부부지간으로 온라인 카페에서 여성들의 프로필을 보고 전화를 건 남성들을 대상으로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성매매를 알선하지는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매를 알선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3개월 동안 잠복수사 끝에 이들을 붙잡았다"면서 "성매매를 한 남성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경찰은 건물에 있던 성매매 대금과 도청용 무전기 1대, 콘돔 등을 압수했다.

 yns46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