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원/검찰

檢, '자원외교 비리 의혹' 경남기업 분식회계 정황 포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3-28 17:03:34  |  수정 2016-12-28 14:46:3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장민성 기자 = 검찰이 외국 자원외교 비리 의혹에 연루된 경남기업의 분식회계 정황을 포착, 수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분식회계는 기업이 자사의 재정 상황이나 경영 실적 등을 실제보다 더 좋게 보이게 할 목적으로 장부 등을 꾸며 자산이나 이익을 부풀려 계산하는 회계 방식으로 기업 비리 사건에서 자주 등장한다.

 28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임관혁)는 경남기업의 자금 흐름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거액의 분식회계가 이뤄진 정황을 포착, 수사를 하고 있다.

 검찰은 최근 경남기업의 재무·회계 실무자들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분식회계 경위 등과 관련한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분식회계 규모가 1조원에 이른다는 의혹도 제기됐지만, 검찰 관계자는 "아직 금액을 특정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검찰은 이미 3차례나 워크아웃 절차를 밟았고 최근에는 자본잠식 상태에 이를 정도로 재정 상황이 좋지 않았던 경남기업이 외국 자원개발 사업과 관련한 '성공불(成功拂)융자금' 등을 받아내는 과정에서 회계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성공불융자는 민간기업의 외국 자원개발 사업을 독려하기 위한 정부 지원 융자금이다. 경남기업은 2006년 502만달러, 2007년 1849만달러, 2008년 686만달러, 2009년 22만달러, 2010년 70만달러, 2011년 33만달러 등 총 3162만1750달러(350억여원)의 성공불융자금을 받았다.

 검찰은 회계 조작 등을 통해 거액의 비자금이 조성됐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분식회계 정황이 포착된 만큼 조직적으로 내부 비리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성완종(64) 경남기업 회장의 핵심 측근이자 경남기업 '금고 지기'로 알려진 한모(50) 부사장을 곧 소환해 경남기업과 계열사 간 자금 흐름, 분식회계 경위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한 부사장은 현재 경남기업 부사장·사내이사이자 계열사인 대아레저산업 대표로 재직 중이다. 대아레저산업은 경남기업을 특수관계자로 두고 있는 경남기업의 계열사다. 성 회장과 성 회장의 동생, 아들, 경남기업이 지분 100%를 나눠 보유해 실질적으로는 성 회장의 회사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또 국세청에서 제출 받은 경남기업과 계열사들에 대한 세무조사 자료와 관세청에서 건네받은 외환거래 자료 등을 분석하는 데에도 주력하고 있다.

 nl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