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럽

슬로바키아서 한국인 남성 메르스 의심 증세로 격리조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6-14 07:06:01  |  수정 2016-12-28 15:08:56
【브라티슬라바=신화/뉴시스】김혜경 기자 = 한국인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환자가 슬로바키아 수도 브라티슬라바 병원으로 13일(현지시간) 이송됐다.

 38세인 이 남성은 기아자동차 하도급 업체 직원으로 지난 3일 슬로바키아 북쪽 지역인 질리나에 도착한 이후 고열, 설사 및 피부 병변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즉시 슬로바키아 수도 브라티슬라바 병원으로 이송돼 격리조치 됐다고 슬로바키아 보건당국은 밝혔다. 이 남성이 머물던 질리나 지역의 호텔도 메르스 예방 방역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터 부블라 슬로바키아 보건당국 대변인은"이 남성의 혈액 샘플은 프라하 연구실로 보내졌으며 24시간 내로 메르스 감염여부가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슬로바키아 보건 당국은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시나리오를 가동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한국은 메르스 최대 발생국이 됐다"고 전한 바 있다. 한국은 지금까지 14명의 메르스 사망자가 나와 메르스 발생국인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고 최대 발병국이 됐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