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종합]새정치 "최경환 또 인사청탁…관계자 구속수사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09-17 09:19:08  |  수정 2016-12-28 15:37:2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야당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최 부총리는 홍종학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의 질의에 홍의원을 손으로 가리키며 "제가 7초만에 대답할 수 없네요, 대답 안하겠습니다. 7분동안 질문만 하셨는데 뭘 답변하라는겁니까? 제가 머리가 나빠서 뭘 답변해야하는지 모르겠어요. 답변 시간도 제한돼 있어서 답변 짧게 하겠다는거예요"라고 답변해 야당 의원들의 비난을 샀다. 2015.09.15.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박주연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은 17일 최경환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에 대한 또다른 인사청탁 의혹을 제기하며 관계자 구속수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최 전 부총리의 17대 의원시절 7급 비서 구모씨가 2009년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취업했다"며 "최 부총리의 인사원칙은 근자취직(近者取職), 원자무직(遠者無職)이냐"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중진공 대구경북연수원에서 구씨가 최경환 측근이라는 소문이 파다했고, 연수원이 구씨의 눈치를 봤을 정도"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는 서류조작을 통해 합격시키는 불법을 자행한 것으로 추정되는 추가 의혹"이라며 "배경을 앞세운 탈법, 불법 채용은 수많은 구직자들을 좌절시키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임내현 의원은 "여러차례에 걸쳐 전자문서를 조작해 부당채용을 한 것은 형사상 확실한 범죄 혐의"라며 "그 질로 봐서 모두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의원은 "이사장의 말 중에 '외부인사 요망'이라는 보고서가 있다는데, 감사원은 이런 잘못된 행태를 바로 고쳐야 한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5.09.17.  photo1006@newsis.com
 김성주 의원도 "최 부총리의 지역구 인턴 출신이 부당한 압력으로 중진공에 취업한 의혹이 있는데 운전기사도 같은 중진공에 취업했다"며 "대단한 능력이다. 역시 최 부총리가 세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정애 의원 역시 "청년들의 채용창구는 앞으로 최경환 부총리로 단일화하는 것도 좋은 방법같다"고 꼬집었다.

 최 부총리는 2013년 중소기업진흥공단 하반기 신규채용 당시 2299등에 불과했던 자신의 인턴 출신 황 모씨가 최종합격자 36명에 든 것과 관련, 인사청탁 의혹을 받아왔다.

 17일에는 17대 국회의원 시절 운전기사였던 7급 비서 출신의 구모씨가 2009년 중소기업진흥공단 대구경북연수원에 무기계약직 사원으로 채용돼 정규직으로 전환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