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국, 미얀마 주재 북한대사 제재명단에 추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1-14 03:59:22  |  수정 2016-12-28 15:54:39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 재무부가 불법 무기거래에 관여한 혐의로 미얀마 주재 김석철 북한대사를 제재명단에 추가했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13일(현지시간) 김석철 대사가 미국의 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조선광업개발회사(KOMID)와 연관이 있다면서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당국은 김 대사가 KOMID 관계자와 미얀마 국방 당국자와의 회의를 주선했다고 주장했다.

 재무부는 이날 KOMID '직원'인 김광혁, 리청철과 이집트 소재 계열사인 EKO의 황수만 등 북한인 3명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이에 앞서 미국 국무부가 지난 9월 핵과 미사일 관련 활동에 연루된 혐의로 KOMID와 해성무역회사 및 이들 기업의 지부와 위장회사들을 제재대상으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

 아울러 미 재무 당국의 이런 제재 조치는 북한과 무기 거래를 완전히 단절하지 않은 미얀마 정부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그동안 북한과의 무기거래를 중단하라고 미얀마 정부를 압박해왔다.

 미 당국은 미얀마의 테인 세인 대통령이 북한과의 군사관계를 단절했다고 대외에 선언했으나 여전히 무기거래가 이뤄지는 것으로 보고 있다.

 미 재무부 테러리즘 및 금융정보 담당 애덤 주빈 차관은 "우리는 북한의 핵 능력 강화에 활용되는 자금 흐름을 막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 재무부가 북한의 현직 대사를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것은 사상 초유 이례적인 일로 북한의 반발이 예상된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