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아베 "한·일 위안부 합의, 전쟁범죄 해당 인정한 것 아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1-18 11:01:03  |  수정 2016-12-28 16:28:43
associate_pic
"일본군의 강제동원 보여주는 증거 없다"는 입장도 불변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가 18일 "지난해 말 한국과 일본 간에 이뤄진 합의가 일본군 위안부를 전쟁범죄에 해당하는 것으로 인정한건 아니다"고 말했다고 일본 지지 통신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우코 다카시(宇都隆史) 자민당 의원의 질문에 답변하면서 "위안부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법적으로는 이미 해결됐다"며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한 뒤 "정부가 찾아낸 자료들 가운데 '군이나 관헌에 의해 강제연행이 이뤄졌음을 보여주는 것은 없다'는 지난 2007년의 정부 답변에 대한 입장에도 아무 변화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상은 외국 언론들이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성 노예"로 표기하는 것과 관련해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 표현으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며 지난해 말 한·일 합의 때에도 한국 정부로부터 "이 문제의 공식 명칭은 '일본군 위안부피해자 문제'라는 설명을 들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한편 대만 총통 선거에서 차이잉원(蔡英文) 민진당 주석이 당선된 것과 관련해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앞으로 일본과 대만 간 협력과 인적 교유가 더 진행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해 대만과의 관계 강화에 의욕을 나타냈다.

 아베는 "대만은 일본의 오랜 친구이다. 자유로운 언론을 바탕으로 선거를 통해 지도자를 뽑는다. 총통 선거는 대만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보여주는 증거다"라고 덧붙였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