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약 2300년전 고대 바빌론人 미적분 개념 알았다…목성 궤도 계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01-29 10:27:59  |  수정 2016-12-28 16:32:1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약 2300년전 고대 바빌론 인들이 미적분 개념을 응용해 목성의 움직임을 계산한 결과를 기록한 점토판(왼쪽). 19세기 바빌론 지역에서 출토된 이 점토판은 기원전(BC)350~50년전에 사제들에 의해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현재는 영국 런던의 대영박물관에 소장돼있다. 오른쪽은 목성의 모습. <사진출처: 대영박물관, 미항공우주국>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유럽에서 미적분 개념이 확립되기1500여년 전인 기원전(BC) 350~50년 고대 바빌론의 수학자들이 미적분의 기초가 되는 개념을 이용해 목성의 궤도를 계산해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훔볼트 대학의 고대과학사 전문가인 마티외 오센드리버교수는 28일(현지시간) 과학전문지 사이언스에 발표한 논문에서, BC350~50년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고대 바빌론 시대의 소형 점토판 4점의 기록을 분석한 결과 미적분의 기초 개념을 토대로 목성의 움직임을 계산한 결과가 기록돼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바빌론의 수학자들이 BC1800년 쯤에 이미 기하학과 대수학의 개념을 알고 있었다는 사실은 이미 확인된 바 있다. 그러나 미적분을 이용해 별의 움직임을 계산해낼 줄 알았다는 것이 밝혀지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미적분은 14세기쯤 중세 유럽에서 확립됐다는게 정설이다.

  오센드리버 교수는 28일 영국 인디펜던트와의 인터뷰에서 " 새롭게 드러난 사실은 고대 바빌론 인들이 천문학에 기하학을 이용했다는 점"이라면서 "이같은 개념은 훨씬 뒤인 1350년쯤 유럽에서 처음 발명된 것으로 알려져왔는데 완전히 새롭고도 흥분되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점토판들은 19세기 오늘날의 이라크인 바빌론 지역에서 출토된 것으로, 이른바 쐐기형의 설형문자들이 가득 기록돼있다. 그래프나 수식은 전혀 그려져 있지 않다. 점토판에는 5개의 별들의 위치와 움직임에 대한 자세한 묘사가 적혀있는데, 그 중 목성의 움직임에 관한 내용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별들의 움직임에 대한 묘사를 분석해보면, 기록자들이 기하학, 미적분학 등의 개념을 이해하고 있었음을 알 수있다는 것이 오센드리버 교수의 주장이다.

 오센드리버 교수에 따르면, 이 점토판들은 고대 바빌론의 사제들이 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이 특히 목성의 움직임을 계산한 이유는 가장 숭배하는 마르두크 수호신이 곧 목성이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따라서 목성이 밤하늘에서 어떻게 움직이는지는 고대 바빌론 인들에게 큰 관심사였고, 그들이 가지고 있던 모든 수학적 지식을 총동원해 목성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어떻게 움직여왔고 앞으로 어떻게 움직일지는 계산해냈던 것으로 보인다. 

 오센드리버 교수는 "14세기 이전에 인간이 기하학 원칙들은 사용해 변화하는 속도를 가진 어떤 물체의 움직임을 계산해낼 수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는 이야기는 지금까지 들어본 적이 없다"며 놀라워했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