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무성 "개헌 안하면 누가 대통령 돼도 최순실 사태 또 발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6-12-15 09:30:17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 변혁을 위한 개헌추진회의에 참석해 나경원 의원에게 자리를 옮기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2016.12.15.  park7691@newsis.com
"상하이 발언 朴에 사과? 분란 막기위해 한 것"

【서울=뉴시스】이현주 강지혜 기자 =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15일 "이 제도 하에서는 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또다시 최순실 사태와 같은 일이 발생하게 될 것"이라며 대통령제 폐지 개헌을 주장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가변혁을 위한 개헌추진회의'에 참석, 국회 내에서 개헌을 한다고 생각하는 의원들과 시민단체가 잘 협조해서 반드시 성사시켜야 나라의 미래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떻게 개헌을 할 것인가는 어제 오늘 일이 아니라 국회에서 많은 준비를 해서 안이 다 만들어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연구할 일도 없고 어떻게 대입시켜 나가야 하는 일만 남아있기 때문에 시간은 부족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표는 "과연 이걸 대선 전에 어떻게 하면 할 수 있는가. 국회에서 할 수 있을까"라며 "국회 3분의 2가 찬성해야 하는데 방법론으로 어떻게 성사시킬 것인가 하는 것은 특위나 이 모임에서 중점적으로 논의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민주당에선 개헌을 대선 이후로 미루자고 얘기되는 것으로 아는데 결국 시민혁명을 통해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10월 중국 방문 당시 이원집정부제 개헌에 찬성하는 입장을 밝혔다가 청와대의 반발을 사자 박근혜 대통령에게 공식 사과한, 이른바 '상하이 개헌' 발언 논란에 대해서는 "작정하고 발언한 것이 아니라 평소 생각인데, 기자 질문에 말려 비공식적으로 한 말이 크게 보도됐다"며 언론탓을 했다.

 그는 그러면서 "분란을 막아야겠다고 생각해서 그렇게 했다"며 여권 분열을 막기위해 박 대통령에 마지못한 사과를 했음을 시사했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