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국내 총 광고시장 11조1525억원 4%↑…스마트광고 7.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5-12-30 10:26:53  |  수정 2016-12-28 16:08:2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현주기자= 올해 국내 총 광고비가 11조1525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사장 곽성문)가 실시한 ‘2015 방송통신광고비 조사’에 따르면 2015년 우리나라 총 광고비는 11조1525억원으로 2014년 10조7247억원 대비 4% 성장했다.

 전체 광고 시장 중 방송, 인쇄, 온라인, 옥외 매체로 이루어진 4대 주요 매체의 광고 매출액은 2015년 10조 5612억원으로 전년도 10조 1455억원 대비 4.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 광고 매출액은 전년대비 5.9% 성장한 4조 4305억원으로 IPTV, 케이블PP 광고비가 각각 전년대비 15.9%, 9.9%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끌었다.

 인쇄 매체인 신문과 잡지의 매출액은 각각 △1.6%, △3.5% 감소하여 전체 인쇄매체의 광고 매출액은 △2.0% 감소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옥외광고 시장은 8578억원에서 8328억원으로 2014년대비 2015년 △2.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광고 시장인 생활정보 광고, DM, 취업정보 광고의 전체 매출액은 2014년 5792억원에서 2015년 5913억원으로 2.1%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associate_pic
 광고 중 방송광고의 매출액이 2015년 기준 4조 4305억원으로 4대 주요 매체 매출액의 42%를 차지했다. 온라인 광고는 3조 2878억원으로 4대 주요 매체 광고 시장에서 전년 대비 1%p 증가했지만, 인쇄 광고는 20.2%에서 19%로 1.2%p 감소했다.

 향후 광고산업을 견인할 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스마트광고는 3조 5581억원으로 전년 대비 7.4% 성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모바일 광고시장은 2014년 9099억원에서 2015년 1조 744억원으로 18.1%  상승했다.

 이는 2015년 전체 광고 시장(11조 1525억원)의 31.9% 수준이며, 2014년 30.9%에 비해 전체 광고시장 내 비중이 1% 정도 증가한 수치다.

 전체 방송 광고 시장의 규모는 2014년 4조 1852억원, 2015년은 4조 4305억원, 2016년 4조 4691억원으로 거의 유사한 수준이다. 매체별로는 2015년 지상파TV의 매출액이 1조 9993억원으로 전체 방송광고 시장의 45.1%를 차지해 가장 비중이 크다.

associate_pic
 2014년 이후 매출액이 1.8%, 1.2% 소폭 증가하는 추세이지만, 방송광고 시장에서의 비중은 2014년 대비 2015년에 △1.8%p 감소했다. 한편, 케이블PP는 2015년 매출액이 1조 9,166억원으로 2014년보다 매출액이 9.9% 증가하였고, 전체 방송광고 시장에서의 구성비 역시 41.7%에서 43.3%로 증가하면서 지상파TV의 구성비를 따라잡고 있다.

 2014년 대비 매출액이 가장 크게 성장한 부분은 작년에 이어 IPTV였다. IPTV광고의 매출액은 2015년 730억원으로 전체 방송광고 시장의 1.6%에 불과하지만, 전년 매출액 630억원과 비교해 보았을 때 15.9% 성장한 규모다.

 한편, 매출액이 가장 적게 성장한 매체는 지상파DMB로 2015년 매출액이 117억원으로 전년 대비 1.4% 증가하였다. 그러나 2016년에는 2015년 대비 △3.9% 감소한 112억원으로 집계됐다.

 방송통신 광고비 조사는 최근 미디어·광고 산업의 변화에 적극 부응하여 매체별·광고유형별로 정확한 광고 매출액을 파악하는 조사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는 실제 집행되는 광고비를 파악하기 위해 최종 광고를 게시하는 전국의 광고 매체사 중 약 2000개 사업체를 표본 추출하여 조사했다.

h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