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7.29 (화)
   
최근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복지/여성 교육/취업/노동 환경/날씨
사회
사건/사고
'친모 성폭행' 패륜남, 항소심서 실형::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친모 성폭행' 패륜남, 항소심서 실형
등록 일시 [2010-07-02 05:00:00]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서울고법 형사9부(부장판사 최상열)는 친어머니를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A씨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낳아주고 길러준 친모를 성적 욕구를 충족하기 위한 대상으로 삼아 두차례 성폭행한 것은 천륜을 어긴 것"이라며 "피해자는 평생 치유하기 어려운 정신적 상처를 안고 살아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A씨가 성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없고 깊이 뉘우치며 반성하고 있는 점, 피해자인 친모가 선처를 호소하고 있는 점 등은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던 A씨는 지난해 7월 어머니와 말다툼을 하던 중 첫 성폭행을 했으며, 이듬해 1월 잠을 자고 있는 어머니를 반항하지 못하게 한 뒤 한차례 더 성폭행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친어머니를 성폭행했지만 이는 우발적으로 저지른 범죄로 보이고, 친모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며 A씨에게 징역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한 바 있다.

knaty@newsis.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검은 연기 피어오르는 청주 화학공장
28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충북 청주시 봉명동 A화학공장에서..
이석기 의원 탄원서 제출 종교지도자 규탄 기자회견
2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 동문 앞에서 선민네트..
영종하늘도시 '도로 침하'
지난 28일 오후 영종하늘도시 신명스카이뷰 인근 도로가 붕..
안산동산고 학부모 "자사고 취소 철회하라"
자율형 사립고등학교인 경기 안산동산고 학부모 200여명은 2..
증언신문 마친 단원고 생존 학생들
세월호 침몰사고에서 생존한 단원고 학생들이 28일 오후 경..
中 한식 불고기 체인점, 먹다 남은 고..
친구 토막살해 여고생 "그냥 죽여보고 ..
친딸 성폭행 인면수심 父 친권상실-전..
前남편 강도치사 피아니스트 징역 10년
'음란메시지' 보낸 고양시 공무원 해임..
法 무면허운전 숨기려 사촌 신원 도용, 징역..
헌재 "중혼 취소청구 소멸시효 없어도 합헌"
사내통신망에 '박근혜 지지글' 공단 직원…"..
헌재 "모든 재외국민, 국민투표 가능"
아내 몰래 미국서 이혼소송…법원 "이혼 무효..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