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08.23 (토)
   
최근기사 야구/MLB 축구 골프 농구 배구 스포츠일반 포토
스포츠
야구/MLB
[일본야구][종합]이대호, 이틀연속 대포 작렬…10호 단독 선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일본야구][종합]이대호, 이틀연속 대포 작렬…10호 단독 선두
등록 일시 [2012-05-28 21:20:51]       최종수정 일시 [2012-05-29 07:38:29]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빅보이' 이대호(30·오릭스 버펄로스)가 이틀 연속 대포를 쏘아올리며 물오른 타격감을 자랑했다.

이대호는 28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와의 경기에서 4번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4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때려냈다.

첫 타석은 아쉬웠다. 1회 1사 1,3루 상황에 첫 타석을 맞은 이대호는 1루수 플라이를 쳐 찬스를 날렸다.

하지만 이대호는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대포를 쏘아올리며 첫 타석의 아쉬움을 만회했다.

팀이 0-2로 끌려가던 4회 선두타자로 나선 이대호는 상대 선발 후지이 슈고의 3구째 체인지업을 통타,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려냈다.

전날 요코하마전에서 4경기 만에 홈런을 때려낸 이대호는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하며 타격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시즌 10호포.

전날까지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외국인 타자 윌리 모 페냐와 퍼시픽리그 홈런 부문 공동 선두였던 이대호는 이날 페냐가 홈런을 때려내지 못하면서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대호는 이어 들어선 타석에서도 장타를 날렸다. 6회 무사 1루 상황에 들어선 세 번째 타석에서 이대호는 상대 구원 후지에 히토시의 5구째 직구를 노려쳐 좌익수 오른쪽으로 빠지는 2루타를 때려냈다. 이대호는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8회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볼넷을 골라 걸어나간 이대호는 1루를 밟은 뒤 대주자 야마사키 고지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이대호는 이날 3타수 2안타 1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지난 25일 히로시마 도요 카프 전에서 4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한 이후 3경기만에 멀티히트를 기록한 이대호의 시즌 타율은 0.264에서 0.271로 올라갔다. 홈런 타점을 추가한 이대호의 시즌 타점은 27타점으로 늘어났다.

한편 4회 이대호의 홈런으로 1점을 만회했던 오릭스는 추가점을 뽑는데 실패해 1-2로 석패했다. 오릭스는 3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jinxijun@newsis.com

▶ 강용구 박사, ‘키’는 노력으로 더 클 수 있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 부산 자갈치시장 방문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찾아 한..
강릉시보건소 간우회 회칙·회계서류 단독입수
강원 강릉시보건소 내 사조직 모임 '간우회' 소속 공무원들..
포즈 취하는 한예슬
배우 한예슬이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
박 대통령, 부산 자갈치시장 방문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찾아 한..
문성윤 변호사 기자회견
김수창(52·사법연수원 19기) 전 제주지검장이의 담당 변호..
차량 화물칸에 타고 있던 20대 떨어져 ..
원효대교서 30대女 투신…생명지장없어
20대女 길거리서 '알몸 난동·경찰 폭..
결혼 첫날밤 전 연인과 보냈다 남편에..
中여성, '아기 샐러드' 한심한 장난 논..
대구지법, 치매병원공사 수뢰 의성군 공무원 ..
法, 여교사 강제추행 초교 행정실장 벌금 200..
'층간 소음' 항의한 이웃집 방화범 '집유'
청주 중학생 살인범 무기징역
法 "명의상 회사 대표는 근로자로 봐야"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