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09.05 (토)
최근기사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 의료/복지/여성 교육/취업/노동 환경/날씨
사회
사건/사고
제주, 50대 살해사건 '보험금' 노린 엽기적 범행::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제주, 50대 살해사건 '보험금' 노린 엽기적 범행
등록 일시 [2013-01-03 11:29:25]
신분증 발급 받으려 손가락 지문 도려내
9억대 보험 가입…사회복지사업가도 포함

【제주=뉴시스】장재혁 기자 = 제주에서 발생한 50대 남성 살해 사건과 관련해 내연녀인 사회복지사업가가 포함된 일당이 보험금을 노리고 계획적으로 저지른 범행임이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3일 수사브리핑을 갖고 이번 사건과 관련해 범행동기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 2일 낮 12시10분께 제주시 이도동 제주지방법원 인근 도로에 주차된 차량에서 A(52·구좌읍)씨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지난 12월26일 집을 나간 후 연락이 두절된 상태였고 이날 주민의 신고로 A씨는 실종 일주일여 만에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발견 당시 A씨는 차량 조수석에 박스로 덮여져 있었고 A씨의 엄지손가락이 예리한 흉기에 의해 벗겨진 상태였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얼마전 A씨의 주민등록증 재발급을 위해 한 남성이 찾아왔었다는 주민자치센터 여직원의 진술을 확보하고 A씨와 최근에 만난 주변인 내연녀 B(56·여·강원도·사회복지사업가)씨와 C(54)씨, D(18)씨 등 3명을 용의 선상에 두고 이날 오후 임의동행해 조사를 벌였다.


조사과정에서 이들이 범행 일부를 자백하면서 타살이 사실로 확인됐다.

이들은 A씨를 살해하고 보험금을 타기 위해 A씨가 사망하기 전 생명보험 취급 금융기관 2곳에서 생명보험 상담한 후 지난 12월27일 오후 9시께 A씨를 살해한 뒤 같은달 31일 밤 11시께 차량에 유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A씨를 살해한 직후 가입한 생명보험의 수는 총 9억7000여 만원을 수령할 수 있는 3개다.

이들은 보험 가입에 필요한 A씨의 주민등록증을 발급받기 위해 A씨의 엄지손가락 피부를 커터 칼로 도려낸 후 C씨의 엄지손가락에 붙인 뒤 A씨가 거주하는 읍사무소에서 "신분증을 잃어 버렸다"며 위조 신분증 재발급을 시도하는 등 대범함을 보였다.

이들은 범행 방법에 대해서 수면제를 먹인 채 차에 유기해 동사하게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이날 부검을 실시하기로 하는 한편 B씨 등을 상대로 추가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보험금 편취 목적으로 타인의 지문을 벗겨내 그 사람 행세를 하며 신분증 발급 받으려고 하는 등 죄질이 좋지 않았다"며 "피의자들에 대해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jhyej@newsis.com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Pic in Pix]모딜리아니 1000억짜리 누드
【뉴욕=AP/뉴시스】이탈리아에서 태어나 프랑스에서 활동한 ..
SNS서 확산되는 시리아 난민아이에 대한 애도
지난 2일 터키 휴양지 바닷가에서 숨진채 발..
215억위안이 든 중국 열병식
【베이징=신화/뉴시스】3일 개최된 '항일전쟁 및 세계 반(反..
2015 태권도의 날 국기원태권도시범단 공연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리츠 칼튼 호텔에서 2015 태권도의 날..
[그래픽]한진해운·현대상선, 얼마나 벌었나
한진해운의 2분기 매출액이 지난해보다 1333억원 줄어든 1조..
첫 출근 인턴사원 꿀벅지에…사장님 쇠..
인면수심…사망한 친구 아내 성폭행 시..
애인 감금·몹쓸짓…50대男 엇나간 사..
육아휴직 중이던 여경, 음주사고로 '해..
'성매매 화대' 위조지폐로 지불했다 덜..
'관악구 여중생 모텔 살인' 피고인 ..
학원강사도 '근로자' 인정…법원 "퇴..
"에버랜드 '지적장애인 탑승 금지' ..
법원 "살인죄 엄벌"…1심 15년, 항소..
法 "현장 안간 국과수 감정서 못믿어..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대표이사 : 홍선근·김현호 ㅣ 주소 :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ㅣ 사업자등록번호 : 102-81-36588
발행인 : 홍선근 ㅣ 고충처리인 : 박상권 ㅣ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중구 0398호 ㅣ 문의 02-721-7400 webmaster@newsis.com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