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아이즈 | 모바일뉴시스 | 뉴시스헬스
11.01 (토)
   
[종합]북한 "남한 유엔제재 가담하면 물리적 대응"::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
[종합]북한 "남한 유엔제재 가담하면 물리적 대응"
등록 일시 [2013-01-25 14:51:52]
【평양=AP/뉴시스】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12일 공개한 사진으로 북한의 은하 3호 로켓이 동창리 서해 발사장에서 발사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지난 13일 이 장거리 로켓에 탑재한 북한 위성 ‘광명성 3호’가 정상적으로 지구 궤도를 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조나단 맥도웰 미 하버드 스미소니언 천체물리학센터 연구원은 ‘광명성 3호’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채 몇 년 간 지구 궤도를 돌 것이라고 북한 위성을 관측한 18일 밝혔다. 2012-12-18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북한은 25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와 관련 남한을 겨냥해 "유엔 제재에 직접적으로 가담하는 경우 강력한 물리적 대응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이날 성명에서 "괴뢰 역적패당은 유엔의 반공화국 제재를 실현시켜보려고 악을 쓰며 동분서주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조평통은 이어 "제재는 곧 전쟁이며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우리는 이미 도발에는 즉시적인 대응타격으로, 침략전쟁에는 정의의 통일대전으로 대답할 것이라는 것을 선포했다"고 경고했다.

유엔의 이번 2087호 대북제재 결의문에는 "꼭 금지품목이 아니더라도, 군사적으로 전용될 우려가 있다고 회원국이 판단하는 모든 품목에 대해 밀수 등 수출입 전반을 통제한다"는 원칙이 담겨 있다.

앞으로 무기 부품 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북한이 남한에 이같은 위협을 가한 것은 선박 검색 강화 등 남한의 유엔 제재 동참에 대한 군사적 대응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조평통은 또 "남조선 괴뢰보수패당이 미국과 함께 반공화국 핵, 미사일 소동에 더욱 더 엄중히 매달리는 조건에서 앞으로 북남 사이에 더이상 비핵화 논의는 없을 것"이라며 "1992년 채택된 '조선반도의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의 완전 백지화, 완전 무효화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1991년 12월31일 '한반도의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에 합의한 남북은 이듬해인 1992년 2월19일 발효시켰다.

북한은 대화의 전제 조건으로 '적대정책' 포기를 내세웠다.

조평통은 "남조선괴뢰역적패당이 반공화국적대정책에 계속 매달리는 한 우리는 누구와도 절대로 상종하지 않을 것"이라며 "동족대결정책을 포기하지 않는 한 우리와 마주앉을 생각을 하지 말아야한다"고 강조했다.

shoon@newsis.com


北, 南에 물리적 도발 감행하나
中, 모든 한반도 당사국에 긴장 고조 방지 위한 냉정 재촉구
北 미사일, 美 본토 타격 가능한가?…이론상으론 가능 실제론 아직
6자회담국 북한반도 관련 반응 종합…中 신화사
3차 핵실험 북한, 핵능력은 어느 정도?
[종합]백악관 "북한 위협은 쓸데없이 도발적"
▶ 우리 아이 숨은키 77%를 찾는 방법 밝혀져…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 보는 문재인 의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창원 더샵 센트럴파크 모델하우스 오픈
【창원=뉴시스】포스코건설이 31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중앙..
2014수능 세계지리 피해학생 전원 구제한다
김성훈(오른쪽)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이 31일 오전 세종시 ..
아이폰6 국내 첫 판매, '밤새 기다렸어요!'
애플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 국내 공식 판매와 개통이 시..
애플 아이폰6 국내 첫 판매 개통 시작
애플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 국내 공식 판매와 개통이 시..
'국밥값' 남기고 집 비우는날 목 맨 독..
인면수심 父…1개월 아기 집어 던져 죽..
"매장시킨다"…男기자, 여당 女당직자 ..
경산 탈북女, 탈북자 92명 정보 USB로 ..
탈북女 강간 혐의 탈북男, 항소심도 '..
대법 "긴급조치 근거로 수사·재판, 불법행위..
국내 법원 "日기업, 근로정신대 피해자에 배..
'횡령·배임' 강덕수 前STX 회장 징역 6년
'저축銀 비리' 김해수 전 靑비서관 집유 확정
'여대생 청부살해' 사모님 남편 집유…항소심..
회사소개 | 제휴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청소년보호정책 | 저작권규약 | 광고·제휴문의 | 콘텐츠판매 | 고충처리 | 기사제보 | 개인정보취급방침 | |
(우)100-705 서울 중구 퇴계로 173 남산스퀘어빌딩 (구 극동빌딩) 12층 TEL)02-721-7400, FAX)02-721-7499
Copyright(c) NEWSIS.COM All rights reserved. 뉴시스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